‘미운우리새끼’ 오연수, 신발 덕후 이상민에 “이해 불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미우새'

‘미우새’

연예계 대표 ‘신발 덕후’ 이상민이 소장품 전부를 ‘미우새’에서 최초로 공개한다.

2일 방송되는 SBS ‘미운우리새끼’에서는 이상민이 자신의 신발을 모두 꺼내 거실 바닥에 늘어놓은 모습이 전파를 탄다. 이상민은 지난 방송에서 땅을 밟지 않고 구경만 하는 ‘관상용 신발’을 공개하는 등 신발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보인 바 있다.

한곳에 모인 이상민의 신발들은 전시장을 방불케 하는 장관을 연출했는데, 어머니들은 “또 이사 가나?”, “누구 주려고 하나?” 등 상민이 신발을 꺼낸 이유에 대해 연신 추측하며 궁금증을 내비쳤다.

게스트로 출연한 오연수는 신발을 애지중지하는 이상민의 모습을 지켜보며 “우리 둘째 (아들)도 저렇게 신발을 아낀다”며 말문을 열었다. 오연수는 신발을 박스째로 보관하고 상표를 떼지 않은 채 신는 등 둘째 아들과 이상민의 공통적인 습관을 줄줄 늘어놨다.

이어 오연수는 “이해할 수가 없다”며 마치 ‘미우새’의 어머니들처럼 고개를 절레절레 저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한편, 신발을 가득 깔아놓은 이상민의 집에 갑작스러운 불청객이 들이닥쳐 보는 이들의 손에 땀을 쥐게 했다는 후문.

상민의 집을 찾은 불청객의 정체와 이상민이 자신의 보물 1호 신발들을 다 꺼내놓은 이유는 2일 오후 9시 15분에 공개된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