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남주혁, 촌스러운 트레이닝복에도 완벽한 비율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하백의 신부 2017’ / 사진=tvN ‘하백의 신부 2017’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 남주혁이 10등신 비율이 돋보이는 추리닝 자태로 또 한 번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측은 2일 ‘물의 신’ 하백으로 분한 남주혁의 추리닝핏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그런 가운데 완벽에 가까운 바디 프로모션으로 추리닝 자태를 뽐내고 있는 남주혁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공개된 스틸에는 남주혁이 백수의 트레이드 마크인 초록색 추리닝을 입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촌스럽고 때가 덕지덕지 낀 추리닝이지만 10등신 우월 기럭지와 조각 같은 반듯한 페이스의 남주혁이 이를 소화해내면서 ‘수트 뺨치는 추리닝’으로 재탄생을 이뤄냈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