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프라이즈’, 유럽 ‘공포 스폿’이 된 의문의 집 조명…’섬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서프라이즈' / 사진=방송 캡처

‘서프라이즈’ / 사진=방송 캡처

검은 옷의 유령이 섬뜩함을 자아냈다.

2일 방송된 MBC ‘신비한TV 서프라이즈’에서는 ‘검은 수도사의 집’이라는 제목의 기이한 현상이 소개됐다.

1966년 영국의 한 집에 가족이 이사를 오고, 가족들은 집에서 벌어지는 기이한 현상을 목격하게 됐다. 이상한 소리가 들리거나 물건이 저절로 움직이는 것. 급기야 정체를 알 수 없는 검은 옷의 유령이 눈 앞에 나타난다.

특히 이상한 점은 어린 딸이 공격의 대상이 된 것. 하지만 경찰과 시의원들은 가족의 말을 믿지 않았다. 가족은 초자연현상 톰 커니프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톰 커니프는 인근 주민으로부터 문제의 집 쪽에 교수대가 있었다는 사실을 알게 됐다. 주민에 따르면 16세기 어린 소녀들이 유린당하는 사건이 연달아 발생했고, 범인은 수도사였다. 범인은 교수형에 처하기 직전 저주의 말을 남겼다고.

톰 커니프는 집에서 나타나는 이상 현상이 검은 수도사의 짓이라고 생각했다. 가족들은 집을 버리고 떠나버렸고, 이후 집은 아무도 찾지 않는 빈 집이 됐다.

1981년 한 책을 통해 이 집에 얽힌 사연이 밝혀지며 유명해졌다. 2016년 3월, 이 집을 찾은 사람이 사진을 찍었고 그 안에 의문의 유령이 찍히며 다시 한 번 화제를 모았다.

일각에선 조작 가능성에 대한 목소리를 높이고 있는 가운데, 2016년 10월 집에서 유모차가 갑자기 굴러떨어지는 영상이 공개되기도 했다.

아직도 검은 수도사의 유령이 존재하는 것일까. 이 집은 ‘공포 스폿’으로 지정돼 많은 사람들이 방문하고 있다. 하지만 집에서 밤을 보내는 일은 금지돼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