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긴어게인’ 이소라 “‘바람이 분다’, 나에게도 벅찬 노래”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비긴어게인' / 사진제공=JTBC

‘비긴어게인’ / 사진제공=JTBC

이소라가 ‘바람이 분다’에 얽힌 속마음을 솔직히 털어 놓는다.

2일 방송되는 JTBC ‘비긴어게인’에서는 아일랜드 뮤지션의 성지, ‘슬래인 캐슬’에 방문한 이소라, 유희열, 윤도현, 노홍철의 모습이 공개된다. ‘슬래인 캐슬’은 U2(유투), Guns N’ Roses(건즈 앤 로지스), Red Hot Chili Peppers(레드 핫 칠리 페퍼스) 등 세계적인 가수들이 앨범을 녹음하거나 공연을 펼친 곳으로 유명하다.

아일랜드에 도착한 네 사람은 슬래인 캐슬에 방문하기 전날 밤, 버스킹 곡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유희열은 “내일 ‘슬래인 캐슬’이 특별한 장소인만큼 ‘바람이 분다’를 소라 누나가 불러보자”며 제안했다. 그러나 이소라는 선뜻 대답하지 못했다. 그는 “버스킹용 악기와 최소한의 장비뿐인 상황 속에서 제대로 ‘바람이 분다’의 분위기를 낼 수 있을지 모르겠다”며 주저했다. 이어 “바람이 분다’는 (원곡을 부른) 나에게도 너무나도 벅찬 노래”라고 밝히며 아쉬워했다.

20대부터 함께 음악 작업을 해온 유희열은 “(이소라가) 음악을 대할 때 얼마나 진지하고 깊은 마음을 가지고 있는지 안다”며, 그런 이소라의 부담을 이해했다. 윤도현 역시 이소라의 음악을 대하는 진지한 모습에 동조하며 세 사람이 하나의 버스킹 팀이 되기 위한 진솔한 대화가 이어졌다는 후문.

과연, 이소라는 슬래인 캐슬, 혹은 더블린의 거리에서 다시 한 번 ‘바람이 분다’를 부를 수 있을까. 이날 오후 10시 30분 ‘비긴어게인’을 통해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