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품위녀’ 유서진, 다채로운 매력 과시…’존재감 높였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품위녀' / 사진=방송 캡처

‘품위녀’ / 사진=방송 캡처

‘품위있는 그녀’ 유서진이 아슬아슬한 줄타기를 이어갔다.

지난 1일 오후 방송된 JTBC ‘품위있는 그녀’에 출연한 유서진은 차기옥 역으로 열연하며 김희선, 이희진과의 의미심장한 대화를 펼쳤다.

이날 차기옥과 우아진(김희선)은 서로의 남편 안부를 물었다. “다들 자기 남편은 절대 바람 안 피는 줄 안다. 그런 남자들이 꼭 뒤통수를 친다”는 차기옥의 말에 우아진은 동감했고, 둘은 서로의 눈치를 보며 묘한 기류를 형성해갔다.

박복자(김선아) 때문에 걱정하는 우아진의 최근 집안 소식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각별한 사이를 자랑하는 차기옥은 “다른 사람이면 모른 척하려고 했는데 너라서 얘기해야겠다”며 우아진의 남편 안재석(정상훈)의 바람 소식을 전했다.

우아진도 차기옥의 남편 장성수(송영규)의 이야기를 흘렸지만 차기옥은 “나밖에 모른다”며 여전히 남편을 철석같이 믿는 모습으로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샀다.

하지만 곧 “세상엔 믿을 사람 아무도 없다”는 김효주(이희진)의 말로 차기옥의 의심은 다시 거세지기 시작했다.

유서진은 탁월한 연기력으로 개성 넘치는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내는 배우다. 강남 엄마들의 모임에서 돋보이는 유머 감각과 화술을 입체적으로 살리는가 하면, 남편과의 관계에서 다양한 감정을 표현하는 등 다채로운 모습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유서진의 깊이있는 내면 연기가 긴장감을 높이는 JTBC ‘품위있는 그녀’는 매주 금, 토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