몬스타엑스X우주소녀, 깜짝 게릴라 진행…’소통의 의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

몬스타엑스 / 사진제공=스타쉽엔터

몬스타엑스와 우주소녀가 깜짝 게릴라 공연을 펼쳤다.

지난 1일 몬스타엑스와 우주소녀는 낮 12시와 오후 5시 각각 명동과 신촌 명물거리에서 게릴라 공연을 개최하여 팬들과 만났다.

몬스타엑스와 우주소녀의 깜짝 게릴라 공연은 팬들은 물론, 대중에게 한발짝 다가가 더 가깝게 소통하겠다는 두 팀의 의지가 담긴 것. 현재 두 팀은 신곡 ‘SHINE FOREVER(샤인 포에버)’와 ‘HAPPY(해피)’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몬스타엑스는 월드투어에 돌입하며 국내는 물론 해외 정상의 입지를 다질 예정이다. 앞서 몬스타엑스는 첫 정규 리패키지 ‘SHINE FOREVER (샤인포에버)’앨범이 한터차트를 비롯한 국내 각종 음반 차트에서 1위를 차지했다. 또한 6월 20일 기준 미국,일본을 비롯한 전세계 총 19개국 ‘Worldwide iTunes Chart’ K pop 차트에서 1위를 기록하며 명실상부한 글로벌 대세임을 입증했다.

우주소녀 / 사진제공=스타쉽엔터

우주소녀 / 사진제공=스타쉽엔터

최고의 신인 걸그룹으로 인기 행보를 이어가고 있는 우주소녀는 ‘비밀이야’, ‘너에게 닿기를’에 이어 ‘HAPPY(해피)’로 사랑에 빠진 소녀의 서사를 탄탄하게 이어나가며 팬덤의 지지를 받고 있다.

우주소녀는 첫 정규 앨범 ‘해피 모먼트(HAPPY MOMENT)’로 한터차트 1위에 오르고, 세 번째 미니앨범 ‘프롬 우주소녀(From. WJSN)’의 초동 판매량의 3배를 증가하는 성장세를 보이며 신흥 대세 걸그룹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한편, 몬스타엑스와 우주소녀는 활발한 방송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