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런닝맨’ 전소민, 끝 모르는 예능 투혼…’폭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런닝맨' / 사진제공=SBS

‘런닝맨’ / 사진제공=SBS

배우 전소민이 괴기한 ‘자석인간 댄스’로 웃음폭탄을 터트려 화제다.

2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는 에이핑크의 손나은, 오하영과 배우 손여은, 이선빈, 이태환, 가수 홍진영이 출연해 커플 레이스를 펼친다.

본격적인 레이스에 앞서, 여자 출연자들의 다양한 장기를 공개하는 시간을 가졌는데 전소민은 이마에 숟가락과 동전을 자석처럼 붙이는 기이한 능력을 발휘해 ‘자석인간’이라는 별명을 얻었다.

하지만 몇몇 출연자들도 쉽게 성공하는 모습을 보이자 마음이 조급해진 전소민은 턱에 숟가락을 끼운 채 싸이의 ‘New Face’ 코믹 댄스를 선보여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예능 불나방’ 전소민의 끝을 모르는 예능 투혼이 현장을 폭소케 했다는 후문.

한편, 전소민과 도플갱어로 시선을 사로잡은 손여은은 기상천외한 댄스와 애교 등 뜻밖의 반전 매력을 뽐내며 촬영 내내 웃음을 선사했다. 이에 런닝맨 멤버들은 전소민과 외모뿐만 아니라 하는 행동까지 닮았다며 또 한 번 폭소했다.

다방면에서 쌍둥이 싱크로율을 자랑하는 전소민과 손여은의 엉뚱 발랄한 4차원 매력은 이날 오후 4시 50분 ‘런닝맨’을 통해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