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김다솜, 신흥 악녀로 우뚝…물 만났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언니는 살아있다' / 사진=방송 캡처

‘언니는 살아있다’ / 사진=방송 캡처

김다솜이 물 만난 악녀 연기로 안방극장에 서늘함을 더했다.

지난 1일에 방송된 SBS 특별기획 ‘언니는 살아있다’ 23회, 24회에서 김다솜은 신분상승을 위해 ‘세라박’으로 신분세탁을 한 후, 악의 중심에 서게 된 ‘양달희’역으로 분했다.

이날 양달희는 이계화(양정아)의 초대로 방문한 구회장의 집에서 이계화와 사군자(김수미)가 몸싸움을 하는 장면을 목격했다. 그는 사군자가 쓰러진 후, 구급차를 부르려던 이계화의 행동을 막으며, “어머니! 정신 차리세요. 이 순간 금방 지나가요. 조금만 참으면 돼요. 후회하실 일, 만들면 안 되잖아요”라고 침착하게 말했다.

이어 양달희는 사군자의 손에 인주를 묻혀 유언장에 지장을 찍는 이계화의 악행을 침착하게 지켜봤다. 또한, 그는 물티슈를 꺼내 사군자의 손에 묻은 인주를 닦아내거나, 이계화의 발목을 붙잡은 사군자의 손을 뿌리치는 등 악독한 행동으로 소름 돋는 악녀본색을 드러내며 안방극장에 오싹함을 선사했다.

뿐만 아니라, 양달희는 구세준(조윤우)과 이계화가 식사하는 자리에 찾아가 이계화를 교묘하게 압박했다. 그는 이계화에게 사군자의 사고 날을 언급하며 “어머, 협박이라뇨. 어머니 걱정 마세요. 그럴 거면 애초에 도와드리지도 않았죠”라고 교활하게 웃어보였다. 양달희는 “이제 어머니랑 전, 같은 배를 탄 거예요. 전 구세준 씨랑 결혼하고 싶어요. 어머님께서 저희 둘 도와주실 거죠?”라고 본심을 드러내며 이계화의 손을 잡아, 또 다른 악녀 케미를 예고했다.

그동안 김다솜은 손여은(구세경 역)과 팽팽한 신경전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데 이어, 이번엔 양정아의 악행을 도와주며 더 강력해진 악녀 본능을 선보였다. 김다솜은 선배 악녀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며 치밀한 계획과 빠른 판단력의 ‘양달희’ 캐릭터를 드라마틱하게 표현, 진정한 악녀 악녀의 면모를 선보이고 있다. 이에, 앞으로 그가 어떤 모습을 선보일지 기대가 모인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인생의 벼랑 끝에서 손을 맞잡은 세 언니들의 자립 갱생기이자 그녀들의 사랑과 우정을 그린 워맨스 드라마로 매주 토요일 오후 8시 45분에 2회 연속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