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오민석, 섹시 카리스마 폭발…’파격’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왕사' 스틸 /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왕사’ 스틸 / 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왕은 사랑한다’ 오민석-추수현의 파격 스틸이 공개돼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섹시한 분위기의 두 사람의 모습이 시선을 잡아끌고 있는 것.

MBC 새 월화특별기획 ‘왕은 사랑한다’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송지나 작가와 김상협 PD가 의기투합하고 임시완-임윤아-홍종현-오민석-정보석-장영남-박환희-추수현 등이 출연한다.

오민석은 극중 충렬왕(정보석)을 제 뜻으로 움직이는 고려의 숨은 실세 송인 역을 맡았다. 뛰어난 머리와 통찰력을 지닌 뇌섹남이면서도 위험한 매력을 품은 캐릭터다. 추수현은 취월루의 기녀 옥부용 역으로, 오민석이 연기하는 송인에 의해 왕의 여자로 길러진 여인이다.

그런 가운데, 오민석(송인 역)-추수현(옥부용 역)의 섹시한 눈맞춤이 포착됐다. 옷매무새가 살짝 흐트러진 오민석은 그윽한 눈빛으로 추수현을 바라보고 있다. 담대한 그의 눈빛과 입가에 머금은 미소가 섹시한 카리스마가 무엇인지를 보여준다. 이에 추수현은 금방이라도 다가가 입을 맞출 듯하다. 특히 한복으로도 감출 수 없는 추수현의 독보적인 S라인이 눈길을 끈다.

이처럼 가깝게 밀착한 두 사람은 보는 이들의 심장을 두근거리게 하며, 극중 이들이 보여줄 섹시하면서도 치명적인 케미에 대한 기대감을 자극한다. 또한 다양한 작품에서 캐릭터를 매력적으로 소화해 온 오민석과 추수현이 ‘왕은 사랑한다’에서 보여줄 파격적인 변신에 대한 기대감이 높아진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현재 촬영을 종료하고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7월 MBC에서 첫 방송될 예정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