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류수영♥이유리, 드디어 화해 “너를 너무 사랑해”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해' / 사진=방송 캡처

‘아이해’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류수영과 이유리가 다시 화해했다.

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35회에서는 시어머니 문제로 다퉜던 차정환(류수영)과 변혜영(이유리)이 화해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정환은 혼자 지내고 있는 변혜영을 찾았다. 그는 “이렇게 끝낼 수 없다. 끝내기엔 내가 너를 너무 사랑한다. 너 없으면 안된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인턴기간 남았다. 내가 최선을 다할 수 있는 기회를 달라. 이렇게 끝내면 계약 위반이다”라고 덧붙였다.

마음이 풀린 변혜영은 “누가 끝내냐. 끝내고 싶어도 계약은 남았다”라며 한 발 물러선 모습이 그려졌다. 이어 “어머니랑 나 사이에서 삼각관계 형성하지 마라”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다시 뜨겁게 사랑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