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해’ 김영철, 김해숙에 “아이들에게 모든 사실 밝히자”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아이해' / 사진=방송 캡처

‘아이해’ / 사진=방송 캡처

‘아버지가 이상해’ 김영철과 김해숙이 김서라의 등장에 불안해했다.

1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아버지가 이상해'(극본 이정선, 연출 이재상) 35회에서는 안중희(이준) 문제로 변한수(김영철)를 찾는 안중희 엄마 안수진(김서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안수진은 변한수를 찾기 위해 아빠분식에 방문했다. 변한수는 자리를 비운 상태였고, 나영실(김해숙)은 놀랐다.

이후 나영실은 변한수에게 “가게 문 닫자. 나 좀 전에 지옥문 앞까지 다녀왔다. 설마설마 했다. 안수진 씨가 찾아올지 몰랐다. 무섭고 불안하다”라며 걱정했다. 이어 “당신은 어디 피해있어라. 불안해서 살 수가 없다. 안수진 씨가 미국에 갈 때까지 피해있어라”라고 조언했다.

하지만 변한수는 “아이들한테 털어놓는 것 어떠냐”고 말해 나영실을 놀라게 했다. 그는 “하루에도 몇 번씩 자괴감에 시달리고, 언제까지 이렇게 사냐”며 소리쳤다.

또 변한수는 “중희 눈을 마주볼 수가 없다. 중희가 너무 불쌍해서”라고 말했다. 나영실은 “우리 아이들은 걱정 안하냐. 당신은 그냥 변한수로 생각해라. 그렇게 결정한 순간부터 당신과 내가 감당해야 할 몫이다. 마음 힘들다고 돌이킬 순 없다”며 오열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