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진섭, 30주년의 묵직한 내공…진한 울림과 여운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가수 변진섭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변진섭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가수 변진섭이 데뷔 30주년을 기념하는 전국 투어의 포문을 화려하게 열었다. 1일 오후 7시 서울 회기동 경희대학교 평화의전당에서 단독 콘서트 ‘타임리스(TIMELESS)’를 개최, 120분간 약 4500명의 팬들과 호흡했다.

변진섭은 ‘홀로된다는 것’을 부르며 등장, ‘숙녀에게’를 연이어 부르며 공연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렸다. 팬들은 열광적으로 환호하며 반겼다.

그는 이날 ‘우리의 사랑 이야기’ ‘어떤 이별’ ‘너와 함께 있는 이유’ ‘꿈에 본 겨울’ ‘새들처럼’ ‘네게 줄 수 있는 건 오직 사랑뿐’ ‘그대 내게 다시’ ‘사랑니’ ‘눈물이 쓰다’ ‘그대만의 모습’ 등 총 21곡을 열창했다. 30년의 깊은 내공이 곡에 고스란히 담겼고 팬들 역시 추억에 잠겼다.

변진섭은 곡을 부르기 전, 당시의 상황과 소회를 전하며 한층 몰입도를 높였다. 또 ‘발라드의 왕자’라는 타이틀을 잠시 내려놓고, ‘어떤 이별’을 부르면서 댄서들과 호흡을 맞춰 안무까지 소화해 관객들의 흥을 돋웠다.

변진섭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변진섭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팬들과 더 가까이에서 소통하고 싶다는 취지로 30주년 콘서트를 기획한 만큼, 변진섭은 관객들에게 편안하게 이야기를 건네며 추억을 공유했다. ‘꿈에 본 겨울’ ‘새들처럼’ ‘사랑이 올까요’를 엮어 부르며 관객들의 호응을 자연스럽게 유도해 하나가 됐다. 이때 드러머로 밴드 부활의 채제민이 등장해 완성도를 높였다.

콘서트를 축하하기 위해 무대에 오른 게스트도 화려했다. 걸그룹 퀸비즈, 그룹 14U, 배우 성지루와 걸그룹 포미닛 출신 배우 권소현 등이 나섰다. 성지루, 권소현은 ‘새들처럼’을 선곡했다. 원곡과는 또 다른 매력으로 재해석했다. 권소현은 “올하반기 개봉 예정인 영화를 성지루와 찍었다. 그 작품에서 변진섭 선배님의 노래가 빛을 발한다”고 인연을 설명했다. 더불어 무브, 퀸비즈, 14U가 의기투합해 일렉트로닉 댄스뮤직(EDM) 퍼포먼스도 펼쳤다.

공연이 막바지에 이를 수록 관객들의 환호는 더욱 뜨거워졌고, 변진섭 역시 한곡 한곡 심혈을 기울여 열창했다. ‘눈물이 쓰다’와 ‘별리’로 진한 울림을 선사했고, ‘희망사항’부터는 다시 공연장을 뜨겁게 달궜다. 팬들이 그를 부르는 애칭이기도 한 ‘둘리’가 등장하고, 분위기는 180도 바뀌었다. “DJ 변진섭”이라고 소개하며 흥을 돋웠고, 관객들 역시 모두 자리에 일어나 화답했다.

변진섭은 “앞으로도 계속 여러분들과 함께하는 콘서트를 할 것”이라며 “기념 음반도 준비하고 있다. 앞으로 진행되는 투어에서 들려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까지 30주년간 지켜준 여러분들에게 고개숙여 감사의 인사를 드린다”고 덧붙였다.

변진섭과 관객들은 ‘타임리스’를 통해 30년 전으로 돌아갔다. 변진섭의 30년 내공이 빛을 발해 서울 콘서트는 성대하게 막을 내렸다. 이번 콘서트는 전국 투어로 진행, 20여 곳에서 오는 2018년 5월까지 이어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