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한도전’ 정준하, 유재석X김수현과 팀 희망 “한류스타 팀”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무한도전' / 사진=방송 캡처

‘무한도전’ / 사진=방송 캡처

정준하가 유재석, 김수현과 ‘한류스타’ 팀이 되길 소원했다.

1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박명수를 잡기 위한 유재석, 정준하, 하하, 양세형, 그리고 배정남과 김수현의 모습이 그려졌다.

팀을 나누기에 앞서 하하는 배정남에게 “고향 친구들 끼리 한 번 가자”라며 배정남, 양세형과 팀을 하려고 했다.

이 말을 들은 정준하는 “그럼 우린 한류스타끼리 모이자”라며 유재석과 김수현을 끌어안았다. 유재석은 “그냥 회사 사장님 모시고 하겠다”라며 응수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