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얼’ 정재영, 善세종 도움으로 惡세종 아지트 찾을까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듀얼' / 사진제공=OCN

‘듀얼’ / 사진제공=OCN

‘듀얼’ 새로운 추격전이 안방극장에 긴장감을 선사한다.

1일 방송되는 OCN ‘듀얼’ 9화에서는 전환 국면을 맞이한 성훈(양세종) 추격전이 윤곽을 드러낸다. 옛 친구의 도움으로 기억이 온전히 되살아난 성준(양세종)의 강력한 지원 아래 득천(정재영)이 성훈의 아지트를 본격적으로 찾기 시작한 것. 지난번 눈이 가려진 채 성훈의 아지트로 끌려가 딸 수연(이나윤)과 슬픈 재회를 경험했던 득천이 다시 한 번 딸을 찾아가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최조혜(김정은) 또한 새 국면을 맞이한 추격전에 가세한다. 조혜를 비롯한 검찰 수사팀은 그동안 부정했던 복제인간의 존재에 대해 인정하고 새로운 시각으로 사건을 바라볼 예정이다. DNA부터 지문까지 완벽하게 동일한 복제인간의 존재를 받아들인 조혜 일행이 득천과는 전혀 다른 방식으로 추격전에 가담할 것으로 알려져 시청자들의 기대가 커지고 있는 상황. 과연 급박하게 돌아가는 추격 현장에서 조혜 일행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이날 방송을 앞두고 ‘듀얼’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는 괴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성훈의 모습이 눈길을 끈다. 바닥에 앉아 괴로운 표정으로 땀범벅이 된 채 수연이로 추정되는 인물을 응시하고 있어 어떤 사연이 담겨 있을 지 관심이 증폭되고 있다.

‘듀얼’은 선과 악으로 나뉜 두 명의 복제인간과 딸을 납치당한 형사의 이야기를 다룬 복제인간 추격 스릴러로, 자신과 똑같이 생긴 연쇄 살인마로 인해 누명을 쓴 성준과 형사의 딸을 납치한 살인마 복제인간 성훈, 이들로 인해 거대한 사건에 휘말리게 된 형사 득천이 복제인간의 비밀에 다가서는 과정을 그린다. 매주 주말 오후 10시 20분 방송.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