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먹쥐고 뱃고동’ 이상민, 천일염 작업 중 ‘프로명언러’ 등극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 사진제공=SBS

‘주먹쥐고 뱃고동’ 멤버들이 천일염 채취에 도전한다.

1일 방송되는 SBS ‘주먹쥐고 뱃고동’은 전라남도 신안군 임자도 편으로 김병만, 이상민, 육중완, 경수진, 김종민, 허경환, 세정이 출연한다.

이날 이상민, 육중완, 김종민, 경수진은 전남 신안 임자도의 대표 특산물인 천일염을 만들기 위한 작업에 나선다. 염전으로 향하던 길, 악명 높은 천일염전 작업을 경험한 적 있는 김종민은 “염전에 가느니 차라리 배를 타는 게 나을 수도 있다”라고 걱정하며 “소금은 바닷물과 소금을 만드는 분들의 땀이 더해져 짜대요”라며 나름의 명언을 남겼다.

이에 이상민은 “종민아 그렇게 말하면 안 된다. 소금이 왜 짠 줄 알아요? 바닷물과 소금을 만드는 분들의 땀이 더해졌기 때문이죠”라며 특유의 명언 톤으로 김종민의 말을 정리하는 자타 공인 명언 제조기다운 모습을 보였다. 경수진은 “같은 말인데 종민 오빠와 상민 오빠 말이 극과 극처럼 들린다”며 상민을 칭찬했고, 종민은 “이 명언은 형이 가져라”고 말해 현장을 폭소케 했다.

네 사람이 도착한 곳에는 끝없이 펼쳐진 염전과 햇볕 아래 반짝이는 소금 결정체까지 그야말로 장관을 이루고 있었다. 하지만 멤버들은 감탄할 새도 없이 염전 작업에 돌입했다. 멤버들은 밀대로 소금을 밀다 미끄러운 바닥에 넘어지는 등 뙤약볕 밑에서 옷 전체가 땀 범벅이 되도록 쉴 틈 없이 작업을 이어갔다. 멤버들은 “생각했던 것보다 훨씬 극한 작업이다. 이 일을 매일 하신다니 정말 대단하신 것 같다”며 소금을 만드는 분들의 땀과 노력에 박수를 보냈다는 후문.

이상민의 명언과 극한 노동 천일염 채취 모습은 이날 오후 6시 10분 ‘주먹쥐고 뱃고동’에서 공개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