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봇연기→성장, 빅톤 수빈이 기대되는 이유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빅톤 수빈 / 사진=수빈 SNS

빅톤 수빈 / 사진=수빈 SNS

K STAR ‘내가 배우다’에 출연해 큰 성장을 보인 보이그룹 빅톤의 멤버 수빈이 종영 소감을 남겼다.

30일 오후 수빈은 공식 팬카페, 트위터, 페이스북 등 공식 SNS에 두 장의 사진을 게재하며 ‘내가 배우다’의 종영 소감을 남겼다. 게재된 사진에는 하늘색 겉옷을 입은 채 와플을 먹고 있는 수빈의 귀여운 모습이 담겨있다.

수빈은 팬들에게 “다들 잘 지냈어요? 제 생의 첫 연기 내가 배우다가 끝났어요! 처음에 어떻게 해야 할까 걱정을 많이 했는데 응원해주시고 부담 가지지 말라고 해 주셔서 맘 편히 열심히 할 수 있었어요! 감사해요. 다음에 더 좋은 모습 보여 드릴게요”라고 전했다.

빅톤의 막내 수빈은 지난 4월 11일부터 6월 27일까지 ‘내가 배우다’에 출연해 연기 대결을 펼쳤다. 처음에 ‘로봇 연기의 대명사’로 불렸던 그는 마지막 화에서 “마지막 연기혼을 불사르는구나”라는 호평을 받을 만큼 큰 성장세를 보였다.

비록 우승하지 못했지만 단기간에 뛰어난 성과를 보여, 이후 수빈의 성장을 기대하게 한다.

한편 수빈이 속한 보이 그룹 빅톤은 2016년 11월 ‘Voice To New World’로 데뷔, 신입답지 않은 실력을 보이며 활동했다. 그 후 지난 3월 미니 2집 ‘READY’을 발표하며 전 수록곡에 멤버들이 참여해 아티스트다운 면모를 더욱 강화했다. 뿐만 아니라 지난 5월부터는 이색 패러디 리얼리티 프로그램 ‘Born아이덴티티’를 통해 예능돌의 호칭을 얻으며 대중들에게 이름을 알리고 있어 앞으로의 행보가 더욱 주목 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