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쌈마이’ 박서준♥김지원 연애에 없는 것…내숭X방백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쌈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마이웨이’ / 사진제공=팬엔터테인먼트

‘쌈 마이웨이’ 박서준-김지원의 로맨스에도 없는 게 있다.

KBS2 월화드라마 ‘쌈 마이웨이’(극본 임상춘, 연출 이나정)에서 23년간의 남사친, 여사친 관계를 정리하고 풋풋한 연인이 된 고동만(박서준)과 최애라(김지원). 키스와 함께 본격적인 연애에 돌입한 이후, 틈만 나면 뽀뽀하고 마음 가는 대로 솔직히 사랑하며 월, 화 밤을 설렘으로 물들이고 있는 이들에게도 없는 게 있다. 바로 겉과 속이 다른 내숭과 사심을 숨긴 방백이다.

◆ 겉과 속이 다른 ‘내숭’

23년간 친구로 지냈던 과거에 연인으로서의 하루하루를 더해가는 동만과 애라. 그렇기 때문에 정식으로 연애를 시작했지만, 친구로 지낼 때처럼 내숭 없이 솔직하고 과감하게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첫 데이트 기념으로 예쁘게 차려진 김치볶음밥을 대접받은 동만이 굳이 “내가 먹던 건 좀 개밥 느낌이었는데. 이건 연못에서 내 쇠도끼가 아니라 금도끼가 나온 기분인데”라고 비유하자, 애라가 부정 없이 머리를 넘기며 “닥치고 먹어”라고 한 것처럼 말이다.

◆ 사심 감춘 ‘방백’

첫 데이트 기념으로 원피스에 구두를 신고 나온 애라가 “되게 예쁘냐?”라고 묻자, 사심 가득 담아 “다리가 왜 예뻐! 네 다리 쳐다보는 새끼한테 돌려차기할 거 같으니까 바지로 갈아입고 나와”라며 버럭 한 동만. 묘한 분위기가 흐르는 집 안에서 “어제 사겼는데 오늘 뭐, 막 그러냐?”며 쭈뼛대는 동만에게 “우리가 오늘 사겼다고 오늘만 본 사인 아니잖아? 20년 넘게 순결했던 사이잖아. 그게 사람이냐. 사람이 그렇게 빡빡할 필요 있냐”며 침대 위로 올라온 애라. 순간의 감정을 방백으로 숨기지 않고 돌직구로 날리는 동만, 애라의 남은 이야기가 기대되는 이유다.

‘쌈 마이웨이’는 매주 월, 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