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별 며느리’ 강경준, 함은정에 이별 고했다 ‘위기’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별별 며느리' / 사진=방송 캡처

‘별별 며느리’ / 사진=방송 캡처

‘별별 며느리’ 함은정과 강경준의 ‘꽃길 로맨스’에 위기가 닥쳤다.

지난 6월 30일 방송된 MBC ‘별별 며느리’ 20회에서는 황은별(함은정)에게 이별을 고하는 최한주(강경준)의 모습과 시어머니로부터 모조품 예단을 들켜 고생하는 황금별(이주연), 그리고 최한주와 박민호(차도진)의 끊이지 않는 악연이 그려져 극의 재미를 높였다.

앞선 방송에서는 달달한 연애를 막 시작한 은별과 한주에게 한차례 위기가 닥쳤다. 한주는 은별의 형부가 민호라는 것을, 그리고 민호는 은별의 남자친구가 한주라는 사실을 알게 됐던 것. 이에 민호는 한주에게 이별을 강요했고, 한주는 고민에 빠졌다. 하지만 두 사람의 사이는 생각보다 단단했고, 은별은 한주와 민호와의 관계를 알면서도 “헤어지든 만나든 우리가 알아서 하자. 둘 중에 한 사람이 싫어지면 그때 헤어지자”며 아랑곳하지 않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그랬던 은별과 한주 커플에게 또 한 번의 위기가 닥친 모습이 담겼다. 민호가 은별과 한주 커플을 헤어지게 만들기 위해서 금별에게 과거 한주와의 관계에 대해 고백한 것. 특히 민호는 자신의 잘못은 쏙 뺀 채 한주가 자신을 폭행해 코뼈가 부러지는 부상을 당하고, 그것을 계기로 한주는 폭력선수로 낙인 찍혀 태권도를 그만두게 됐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금별은 명자(김청)에게 고스란히 전달했고, 명자까지 합세해 은별에게 한주와 헤어질 것을 강요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은별은 한주에게 그런 사연이 생기게 된 데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며 그를 믿었고, 모두가 한주를 비난할 때 그를 두둔했다.

그때 한주에게 또 다른 위기가 닥쳤다. 민호가 한주를 흔들기 위해 한주가 운영하는 태권도장 원생 어머니들에게 한주의 과거를 폭로하는 문자를 보낸 것. 뿐만 아니라 명자가 한주를 찾아 “은별이랑 만나지 얼마 안돼서 다행이다. 은별이가 고집이 세서 말을 안 들으니 그쪽이 먼저 끊어 달라”고 이별을 종용했고, 한주는 고민에 빠졌다.

한주가 그럴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누구보다 잘 알았던 은별은 한주의 태권도장을 찾아 대풍(장성원)으로부터 태권도 유망주였던 한주가 민호 아버지의 승부조작 피해자였다는 사실 등 한주와 민호 사이에 있었던 악연의 진실을 알게 됐다. 이에 은별은 당장 한주를 찾아갔고, 한주에게 “결혼하자”고 고백했다. 하지만 한주는 이런 은별에게 “우리 헤어지자”고 이별을 고해 이들 커플의 앞날이 어떻게 펼쳐지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금별이 모조품으로 장만한 시댁 혼수를 언제 바꿔치기할지 호시탐탐 기회를 엿보다 결국 시어머니 소희(문희경)로부터 들키는 모습도 그려졌다. 모든 사실을 안 소희는 노발대발하며 금별을 향해 돌변한 태도를 보였고, 금별과 명자가 수성재 앞에서 문전박대 당해 눈길을 끌었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