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측 “배우들 연기 열정 쏟아…에너지 가득”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 사진제공=tvN

‘하백의 신부 2017’ / 사진제공=tvN

신(神)므파탈 로맨스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남주혁-임주환-정수정-공명의 남다른 ‘대본앓이’가 포착됐다. 대본보는 모습도 화보로 만드는 이들의 비주얼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오는 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새 월화드라마 ‘하백의 신부 2017’ 측은 1일 한 폭의 그림 같은 신세경-남주혁-임주환-정수정-공명의 촬영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공개된 스틸 속 신세경-남주혁-임주환-정수정-공명은 대본과 한 몸이 된 듯 사랑에 빠진 모습이다. 이들은 쉬는 시간에도 촬영장에 없으면 안 될 필수템처럼 대본을 꼭 옆에 두고 있는데 이러한 배우들의 대본앓이 모습이 보는 이들을 미소짓게 만든다.

특히 손때가 가득한 신세경의 대본이 눈길을 끈다. 너덜너덜해진 대본은 신세경이 소아로 완벽 변신하기 위해 얼마나 많은 시간을 할애하고 있는지 그의 노력이 엿보인다. 남주혁은 앉으나 서나 대본에 흡수된 듯 온 신경을 집중하고 있다.

그런 가운데 신세경-남주혁-임주환-정수정-공명은 ‘넘사벽 외모’를 자랑하며 현장을 화보 촬영장으로 탈바꿈시키는 마법까지 보여준다. 촬영장에서는 극히 일상적인 모습이지만 배우들의 수려한 외모 덕분에 이들이 있는 곳을 더욱 빛나게 만들어주고 있는 것.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신세경-남주혁-임주환-정수정-공명은 현장에서 늘 대본을 끼고 다닌다. 틈만 나면 대본을 들고 연기 열정을 쏟아내는 이들로 인해 촬영장은 항상 에너지로 가득하다”며 “각자의 캐릭터에 완전히 녹아들고 있는 네 배우와 함께 흥미진진한 스토리로 브라운관을 찾아갈 ‘하백의 신부 2017’에 많은 관심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한편,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이날 오후 10시 50분 첫 방송된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