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 오늘(1일) 소집해제…”활발한 활동 이어간다”

[텐아시아=현지민 기자]
박정민 / 사진제공=지호엔터

박정민 / 사진제공=지호엔터

SS501 박정민이 오늘(1일) 공익근무요원으로서의 복무를 성실히 마치고 소집해제 된다.

박정민 측은 “박정민이 7월 1일 약 2년 간의 공익근무를 마치고 소집해제 된다. 2년 간 성실한 복무 수행을 끝내고 이제는 가수 박정민으로서 활발한 활동을 이어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오늘 소집해제에 앞서 지난 2월 박정민은 대체복무 지역인 송파구의 한 지하철 역사에서 호흡 곤란으로 쓰러진 중년 남성에서 응급구호를 펼쳐 소중한 인명을 구조한 공으로 표창을 받기도 했으며, 연예인 복무자로는 이례적인 대승객 서비스를 담당하며 복무 관계자들에게 인정받기도 한 사실이 알려졌다.

이에 박정민은 “당연히 해야 할 일에 칭찬을 해주시는 것이 민망하다. 2년 동안 정말 많은 것을 배웠고 뜻 깊은 시간이었다. 이제 그동안 기다려주신 팬분들을 위해 보답하는 활동을 약속하고 싶다”라며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한편, 박정민은 소집 해제 직후 예정되어 있는 일본 팬미팅을 위해 출국 일정을 앞두고 있으며, 국내외 음반 활동을 위해 준비 중이다.

현지민 기자 hhyun418@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