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사랑, 소리없이 강하다..여성美의 결정체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사진=MBC ‘나 혼자 산다’ 방송화면 캡처

배우 김사랑이 어디서도 보여주지 않았던 매력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사랑의 일상을 담았다. 지난주에 이어 조용하지만 강렬한 하루를 보여줬다.

시작은 필라테스였다. 그는 화려한 옷을 챙겨 입고 집을 나섰다. 도착한 뒤엔 운동에 몰입하며 남다른 유연성을 뽐냈다.

이후 지인들과 보리밥 강된장 비빔밥을 먹으며 이야기꽃을 피웠다. 집에서는 말 없이 조용하게 보낸 그가 시원하게 웃으며 수다를 떠는 모습은 색달랐다.

이어  취미인 프랑스 자수를 하러 갔다. 김사랑의 여성미가 빛을 발했다. 전현무와 박나래, 한혜진은 “혼자만 조명이 다른 것 같다. 카메라 각도 역시 우리와 다르다”고 지적했다.

김사랑은 취미 활동에 대해 “일이 있을 때는 매우 바쁘고 없을 때는 정말 아무것도 없는 직업이다. 그래서 취미 활동을 많이 하는 편”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취미 활동도 공개했다. 그는 “일본 가정식 수업을 받으러 다닌다”며 본격적으로 요리를 시작했다. 지인들을 초대해 음식 대접을 계획한 것.

김사랑은 다시마 물로 지은 표고버섯 밥부터 식용꽃으로 장식까지 하며, 먹기 아까울 정도로 멋진 한상을 대접했다. 남동생을 비롯해 지인들은 “정말 예쁘고 맛있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김사랑은 기타 연주와 또 다른 요리를 만들며 하루를 마무리했다. 드라마에서는 보지 못했던 김사랑의 매력을 제대로 느낄 수 있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