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블업체, SBS에 광고 수익 반환 소송 제기

케이블업체, SBS에 광고 수익 반환 소송 제기
재전송료 문제를 두고 갈등을 빚어오던 케이블TV와 지상파 방송사와의 갈등이 새로운 양상을 띠며 법정 다툼으로 확대됐다. 30일 CJ 헬로비전, C&M, 현대HCN 서초방송, CMB 한강케이블TV, 티브로드 강서방송 등 5개 종합유선방송사업자(SO)는 서울중앙지법에 SBS를 상대로 부당이득반환청구소송을 제기했다.

이들의 주장은 “SBS가 케이블TV의 도움으로 형성한 시청자 층을 바탕으로 얻은 광고 수입 중 일부를 돌려 달라”는 것. 5개 종합유선방송사업자는 소장에서 “케이블TV는 정부의 지도에 따라 10년 넘게 지상파 방송을 동시 재송신하는 등 지상파의 난시청 해소 역무를 대신해 왔으며 지상파 방송사들은 이 덕분에 많은 광고수입을 얻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한 이들은 “SBS가 케이블TV의 도움으로 확보한 시청자를 바탕으로 연간 5,000억 원에 달하는 광고수입을 올리고 있다”고 강조하며 “SBS가 프로그램을 송신해주는 지역 민방에게 광고 수익의 약 18~20%를 재전송료로 배분하는 만큼 이를 토대로 계산하면 종합유선방송사들도 최근 10년간 지상파 재전송 대가로 1조원을 SBS로부터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케이블TV방송협회 관계자는 “우선 그 중 일부인 10억 원을 청구한 것이며, 향후 SBS 외 타 지상파 사업자에 대한 소송도 제기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현재 케이블업체들은 28일부터 지상파 디지털 방송 재송신을 중단한 상태이며, 이에 따라 전국 400만 가구의 디지털 케이블TV 가입자들은 지상파TV를 디지털로 시청할 수 없는 상황이다. 케이블업체들은 조만간 협상이 타결되지 않을 경우 아날로그 지상파 방송도 중단한다는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글. 김명현 기자 eigh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