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둥지탈출’ 김유곤 CP “6人 출연자, 치열한 자립기 선보일 것”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둥지탈출'

‘둥지탈출’

‘둥지탈출’을 통해 치열한 자립 어드벤처를 선보일 6인의 청년들이 공개됐다.

오는 7월 15일 첫 방송하는 tvN 오늘부터 독립 ‘둥지탈출’은 부모 품을 떠나 본 적 없는 청년 6인이 낯선 땅으로 떠나 누구의 도움 없이 서로를 의지한 채 생활하는 이야기를 담은 프로그램. MBC ‘아빠! 어디가?’를 통해 국내 가족예능 신드롬을 몰고 온 김유곤 CP가 선보이는 새 가족예능이다.

첫 방송 전 ‘둥지탈출’ 측은 출연진 전원의 모습이 담긴 프로그램 공식 포스터와 본격 체험을 떠나기 전 촬영한 가족 별 인터뷰 영상을 공개했다. 먼저, 포스터에서는 최민수·강주은 부부와 박상원·이종원·국회의원 기동민·박미선·김혜선 등이 걱정스러운 표정을 지으며 자녀들을 바라보는 모습이 시선을 모은다. 포스터 중심에는 최유성·박지윤·이성준·기대명·이유리·최원석 등 낯선 땅에서 첫 독립생활을 함께 하게 된 6명의 청년들이 한자리에 모여 활기찬 에너지를 전하고 있다.

이와 함께 공개된 티저영상에는 고군분투 자립기를 선보일 6명의 청년들과 함께 자녀들의 첫 독립을 앞두고 걱정이 앞선 부모들의 모습이 담겼다. 영상에서는 박상원의 딸 박지윤이 거대한 베낭을 둘러메고 네팔로의 모험을 떠나기 전 설렘을 드러내 눈길을 끌고 있다. 박상원은 그런 딸을 지켜보며 “시집 안 가고 평생 같이 있으면 안되나?”라고 말하며 애정을 듬뿍 전했다.

박미선은 딸 이유리를 소개하며 “딸이 아빠 이봉원을 닮아서 낯가림이 심하다”며 “혼자 적응하지 못하고 구석에 앉아 울고 있을까봐 걱정이다. 지금이라도 가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솔직함 심정과 걱정을 전해 웃음을 불러 일으켰다. 또 국회의원 기동민의 아들 기대명은 학업과 스포츠에 열중하는 모습이 공개되며 ‘둥지탈출’에서 어떤 활약을 펼칠지 궁금증이 커지고 있다.

‘둥지탈출’을 기획한 tvN 김유곤 CP는 “부모 품을 떠나 아이들이 새로운 공동체 속에서 리더 정하기, 생활규칙 정하기, 역할분담 등 자신들만의 방식으로 질서를 만들어 첫 독립 생활을 하게 됐다. 이들의 고되고 치열했던 자립기가 시청자들에게 가족과 일상의 소중함을 깨닫는 시간을 전할 것”이라고 전했다.

‘둥지탈출’은 오는 7월 15일 오후 7시 40분 첫 방송.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