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윤소희 VS ‘엽기녀’ 김윤혜, 사극 속 新악녀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윤소희(왼쪽) 김윤혜/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윤소희(왼쪽) 김윤혜/사진=조준원 기자wizard333@

시간이 지나고 세대가 바뀌듯 드라마 속 캐릭터 역시 세대교체가 일어나고 있다. 그동안 사극 속 악녀들이 중년 여배우들의 몫이었다면, 이제는 아니다. 젊은 세대의 연기자들이 연륜의 카리스마를 따라갈 수는 없지만 그들이 표현하는 욕망과 질투는 사극 속 새로운 악녀 캐릭터를 탄생시키고 있다. ‘군주’ 윤소희와 ‘엽기적인 그녀’ 김윤혜가 그렇다.

◆ ‘군주’ 윤소희

/사진=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윤소희 /사진=피플스토리 컴퍼니, 화이브라더스 코리아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에서 윤소희는 조선의 절대 권력자 대목(허준호)의 손녀 화군 역을 맡았다.

화군은 사랑에 절절한 악녀다. 세자(유승호)에게 첫눈에 반해 세자빈에 욕심을 내고 급기야 집안까지 배신을 한다. 자신의 라이벌인 가은(김소현)에게 악행도 일삼지만 세자에 대한 사랑만큼은 변함없다. 권력과 명예를 위한 악녀가 아닌 오직 사랑을 쟁취하기 위해 악행을 저지른다는 점이 흥미롭다.

이 과정에서 윤소희는 큰 폭의 감정을 오가는 화군에 이입해 절절한 감정들을 표현했다. 극이 고조될수록 연기력도 갖춰져 몰입도를 높인다.

◆ ‘엽기적인 그녀’ 김윤혜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김윤혜 /사진=래몽래인, 화이브라더스, 신씨네

SBS 월화드라마 ‘엽기적인 그녀’(극본 윤효제, 연출 오진석)에서 김윤혜는 조정 최고 실권자인 아버지를 닮아 야망으로 가득 찬 정다연 역을 맡았다. 갖고 싶은 것은 꼭 가져야만 하는 인물이다.

정다연은 온실 속 화초 같은 악녀다. 사랑을 듬뿍 받으며 자라온 그가 혜명공주(오연서)를 바라모는 견우(주원)를 연모하면서 독기를 품는다. 모자람 없이 사랑을 받다가 누군가의 마음을 갈망하는 자신의 모습에 비참함을 느낀다. 그럼에도 품위만큼은 절대 잃지 않으려 애쓴다.

김윤혜는 정다연의 사랑스러움과 질투에 차오르는 이중적인 모습을 표현하기 위해 각 상황에 어울리는 연기를 펼치고 있다. 견우와 대화를 할 때는 여리고 고운 여인으로, 사임당회 친구들 사이에선 고고하고 당당한 학회 수장으로, 또 아버지 정기준에게는 솔직한 본심을 드러내는 식이다. 극의 기폭제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한 방송 관계자는 “최근 등장하고 있는 사극은 픽션이 가미됐고, 극중 캐릭터 역시 다양해지고 있다. 정통 사극과 달리 연기도 조금은 수월해졌다. 20대 여배우들의 도전이 이어지고 있는 이유”라며 “극에 긴장감을 더하는 악녀는 연기력을 요하는데, 잘 해낸다면 존재감이 뚜렷하게 나타나기 때문에 많은 배우들이 도전하고 욕심내는 캐릭터”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