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써클’ 공승연 “여진구, 이젠 멜로 연기도 잘할 것 같다”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공승연 인터뷰,드라마 써클

tvN 드라마 ‘써클’ 에서 한정연역으로 열연한 배우 공승연이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 한 스튜디오에서 진행된 인터뷰에 앞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배우 공승연이 함께 호흡을 맞춘 여진구를 언급했다.

공승연은 30일 오후 서울 강남구 논현동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tvN ‘써클: 이어진 두 세계’(극본 김진희 유혜미 류문상 박은미, 연출 민진기, 이하 써클) 종영 인터뷰에서 여진구에 대해 “(여)진구는 나이는 어리지만 경력이 많고, 깊이가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이날 공승연은 “진구는 칭찬할 것 밖에 없다. 모든 배우들이 그렇게 생각할 것”이라면서 “어린 친구가 저렇게 섬세한 감정선을 연기하는 거 보면 박수가 나온다. 민진기 감독님도 기분 좋게 ‘오케이’를 자주 외쳤다”고 말했다.

더불어 “진구랑 같이 연기를 하면 녹아든다. 걱정이 많았던 신들이 있었는데, 진구랑 함께 하면서 자연스럽게 녹아들었다. 왜 ‘진구 오빠’라고 하는지 잘 알겠더라”라고 웃어 보였다.

그러면서 “진구가 멜로 연기도 잘할 거 같다. 성인이 된 만큼 멜로도 잘 어울릴 거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써클’은 2017년 미지의 존재로 인해 벌어진 의문의 살인사건을 쫓는 ‘파트1: 베타프로젝트’와 감정이 통제된 2037년 미래사회 ‘파트2: 멋진 신세계’를 배경으로 두 남자가 미스터리한 사건을 추적해가는 과정을 그렸다.

극 중 공승연은 한정연 역을 맡아 열연했다. 외계인 별과 대학생 한정연, 해커 블루버드 등 다양한 모습으로 극을 이끌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