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X싱가포르 대표 인디 ‘단짠 데이트’ 아티스트, ‘샤인 페스티벌’ 선다

[텐아시아=김수경 기자]
'샤인 페스티벌' / 사진제공=리웨이 뮤직앤미디어

‘샤인 페스티벌’ / 사진제공=리웨이 뮤직앤미디어

대한민국과 싱가포르를 대표하는 싱어송라이터 ‘단짠 데이트’ 아티스트들이 한 무대에 선다.

리웨이 뮤직앤미디어에 따르면 ‘단짠 데이트(Sweet & Salty Date)’에 참여하는 아티스트들이 30일과 7월 1일 싱가포르 ‘샤인 페스티벌(SHINE FESTIVAL)’에서 쇼케이스 무대를 갖는다.

‘샤인 페스티벌’은 매년 6월 말에 개최되는 싱가포르 최대의 음악페스티벌로 매년 5만 명의 관객들이 운집하는 축제다.

대한민국의 인디씬을 대표하는 최고은, 매일의 새벽, 와블, 지어반, 곽푸른하늘, 그리고 싱가포르의 Joyce Chu, Jean Tan, Becka, Hubba Bubbas 등은 ‘샤인 페스티벌’에 참석해 현지 팬들과 정다운 인사를 나눌 예정이다.

이들은 오는 10월 1일에는 국내 인디씬의 성지라 할 수 있는 ‘잔다리 페스타 (Zandari Festa 2017)’에서도 쇼케이스 무대를 펼친다. ‘잔다리 페스타’는 한국을 포함 전 세계에서 200여 밴드가 모여 홍대 지역 클럽 30여 개에서 동시에 공연이 열리는 오픈형 축제로 양국을 대표하는 음악 페스티벌에 <단짠 데이트>의 참여 아티스트들이 함께한다는 점에서 그 의미가 깊다.

<단짠 데이트>는 ‘Love & Food’라는 주제를 테마로 한 한국-싱가포르 최초의 콜라보 프로젝트다. 지난해 인디씬의 ‘어벤저스’, ‘차원이 다른 여름 시즌송’ 등 다양한 수식어를 만들며 인디씬 음악 마니아들의 많은 사랑을 받은 ‘젤리 데이트’에 이은 두 번째 프로젝트로 기대를 모은다.

특히 ‘단짠 데이트’는 한국콘텐츠진흥원과 싱가포르 국립청소년위원회(The National Youth Council)에서 우수 문화지원사업에 선정돼 눈길을 끈다. 이에 따라 한국의 인디 음악이 싱가포르를 통해 동남아시아 전 지역으로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 역할을 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프로젝트 앨범 ‘단짠 데이트’는 7월 중순 와블을 시작으로 순차적으로 공개될 예정이다.

김수경 기자 ksk@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