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니는’ 손여은, 자궁외임신 진단…오윤아 복수 시작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사진=SBS ‘언니는 살아있다’

‘언니는 살아있다!’의 손여은이 오윤아에게 치명적인 약점을 잡힌다.

SBS 토요드라마 ‘언니는 살아있다!’(극본 김순옥, 연출 최영훈)에서 친구가 된 구세경(손여은)과 김은향(오윤아)가 이번 주 치명적인 ‘비밀’을 공유하게 된다.

제작진이 공개한 이번 주 예고에 의하면 구세경(손여은)은 배가 아파서 병원 응급실에 갔다가 의사로부터 ‘자궁외 임신’이라는 충격적인 진단을 받는 장면이 담겨있다. 더욱이 놀라운 것은 그 자리에 구세경의 손을 잡고 보호자로 서 있는 사람이 바로 김은향(오윤아)라는 사실이다.

세경의 불륜 상대가 바로 자신의 전 남편인 추태수(박광현)임을 알고 있는 은향에게 세경의 ‘자궁외 임신’ 소식은 그녀의 복수에 도화선을 붙일 전망이어서 과연 이 둘의 관계가 어떤 식으로 전개될지 갈수록 흥미진진해진다.

지난주 세경은 태수와 호텔룸에 있다가 남편인 조환승(송종호)에게 들킬 뻔한 위기를 은향 덕분에 벗어날 수 있었다. 물론, 이 모든 것이 은향의 전략 안에 포함된 일이지만, 그 일로 인해 둘은 급격히 가까워지게 되고 친구 사이가 된 상황.

여기에 은향은 세경의 ‘자궁외 임신’이라는 치명적인 비밀을 알게 되었으니 은향이 향후 세경의 약점을 어떻게 활용할지가 관건이 된 셈이다.

한편 ‘언니는 살아있다’는 오는 7월1일 오후 8시45분 2회 연속 방송된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