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서, 플라이업에 새둥지… 이보영·류수영 한솥밥 (공식)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김민서/사진제공=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김민서/사진제공=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

배우 김민서가 연예기획사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SBS 드라마 ‘아임쏘리 강남구’에서 주연 정모아 역을 맡아 밝고 당찬 모습부터 강인한 카리스마까지 다채로운 열연으로 호평 받은 그녀는 새 둥지에서 제 2막의 배우 인생을 시작하는 것.

이로써 김민서는 배우 이보영, 최강희, 류수영, 유인영, 김지훈 등과 한 식구가 되며 다양한 활동을 이어나갈 예정이다.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의 한 관계자는 “폭 넓은 연기 스펙트럼을 보유한 배우 김민서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 앞으로의 활동에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며 김민서가 자신의 연기 기량을 마음껏 펼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다. 그녀의 새로운 출발에 많은 관심과 응원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특히 이번 전속 계약은 전 소속사와 계약이 만료된 시기에 자연스럽게 이뤄졌고, 서로의 결정을 존중해주고 항상 응원하겠다는 격려로 아름다운 마무리를 했다.

김민서는 그동안 MBC ‘화정’, ‘장미빛 연인들’, ‘해를 품은 달’, KBS ‘굿 닥터’, ‘동안미녀’ 등 작품에 꾸준히 출연하며 많은 대중들의 사랑을 받아왔다. 차곡차곡 연기 경력을 쌓아왔기에 앞으로의 행보에도 기대가 더해지고 있다.

플라이업 엔터테인먼트에서 새 출발을 시작할 배우 김민서는 현재 SBS ‘아임쏘리 강남구’ 종영 이후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