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N 현장] ‘쇼미더머니6’, ‘리얼 힙합’을 기대해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지코,타이거JK,Bizzy, 다이나믹듀오, 박재범,도끼,쇼미더머니6

지코,타이거JK,Bizzy, 다이나믹듀오, 박재범,도끼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조준원 기자 wizard333@

“빛이 있으면 그림자가 있기 마련이죠. ‘쇼미더머니’도 그런 것 같아요. 힙합의 신이 어느 정도 작아졌던 시점에 조명을 잘 비춰줬어요. 그러다 보니 조명된 것만큼 그림자도 컸죠. 이번 시즌에서는 밝은 부분에 기대를 걸고, 프로듀서로 참여하게 됐습니다.” (다이나믹듀오 최자)

Mnet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의 여섯 번째 시즌이 30일 막을 올린다. 이에 앞서 오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 뮤지엄에서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쇼미더머니’를 시즌1부터 만들어온 고익조 CP는 “여러 번 했다고 해서 익숙해지지 않는다. 매 시즌 처음과 비슷한 기분으로 준비하고 있다. 이번 시즌도 처음, 그때 그 마음으로 정성들여 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비지, 타이거JK,쇼미더머니

비지와 타이거/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현장에는 고익조 CP를 비롯해 블락비 지코, 박재범과 도끼, 다이나믹듀오, 타이거JK와 비지(Bizzy) 등 시즌6의 프로듀서 군단(딘은 건강 상의 이유로 불참)이 함께했다. 시즌6의 자랑이다. 힙합 신구세대가 총출동한 프로듀서 라인업이 방송 전부터 화제를 모은 바. 막내 프로듀서 지코는 “저에게 칼슘, 철분처럼 성장을 도와줬던 선배들과 어깨를 나란히 하게 돼 꿈 같다”는 소감을 밝혔다. 타이거 JK 역시 드렁큰 타이거의 팬을 자처한 지코와 딘 덕분에 촬영 중 위로를 받기도 했다고 고백했다.

고 CP는 화려한 라인업을 모은 비결로 정성을 꼽았다. 특히 이번 시즌 프로듀서로 첫 참여하는 타이거 JK와 다이나믹듀오에 대해서는 “5~6년 동안 지속적으로 러브콜을 해왔다. 아무래도 저희가 프로그램을 계속 해 나가면서 발전하는 모습들이 있었고, 그런 부분에서 (타이거 JK와 다이나믹듀오가) 참여해도 되겠다는 생각을 해주신 것이 아닌가, 감사하게 생각한다”고 인사했다.

프로듀서들이 ‘쇼미더머니6’ 출연을 결정한 이유는 무엇일까. 우선 이들은 모두 ‘진짜 힙합’을 보여주고 싶다고 입을 모았다. 박재범은 “‘쇼미더머니’의 파급력이 커지면서 힙합도 많이 알려졌는데, 착각하는 사람들도 생겼다. 힙합은 무조건 욕을 하고, 세야 하고… 부정적인 이미지가 부각됐다. 사실 힙합은 긍정적인 부분이 많다. 존경하는 형들과 함께 이번 시즌을 통해 다른 모습을 보여주고 싶다”고 포부를 전했다.

도끼,박재범,쇼미더머니6

도끼와 박재범/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심지어 도끼는 이 같은 이유로 프로듀서가 아닌 일반 참가자로 ‘쇼미더머니6’에 도전장을 낼 생각이었다고. 도끼는 “원래 저는 프로듀서보다 래퍼에 가깝다”며 “랩을 힙합으로 접근하지 않고 ‘쇼미더머니’를 위한 랩을 준비하는 참가자들이 많더라. 나는 진자 힙합다운 랩을 보여주고 싶었다”고 속내를 드러냈다.

타이거 JK의 마음이 흔들린 것도 그 때문이다. 타이거 JK는 “제가 ‘쇼미더머니6’ 출연을 결정한 이유도 도끼였다”며 “잃을 게 더 많을 것 같은데, ‘쇼미더머니’에서 무엇을 느꼈기에 참가자로 나가려고 했던 걸까 궁금했다.  ‘쇼미더머니’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이 컸는데 도끼가 설득을 해 줬다”고 전했다. 또 “프로그램에 대한 부정적인 시선을 갖고 있었다”면서도 “드렁큰타이거는 힙합의 뿌리니까 우리가 음악으로 보여주면 날 따라오겠거니 과대망상에 빠졌던 것 같다. 그러나 더 이상 제가 말하는 것은 소용이 없고 힙합 문화에 도움이 안 되더라. 물론 프로그램은 편집이 자극적이고 논란이 있어야 시청률이 좋을 거다. 내가 그것을 바꾸겠다는 것이 아니라 이미 잘 된 프로그램에 함께 참여해, 건강한 쪽으로 힙합 문화를 키우고 싶다”고 바랐다.

이번 시즌에는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을 구축한 만큼 키비, 디기리, 피타입, 매니악, JJK 등 1세대 래퍼, 보이비, 지구인, 마이크로닷, 한해, 해쉬스완, 주노플로, 면도, 킬라그램, 트루디 등 재도전 래퍼, 시즌1 우승 프로듀서 더블케이, ‘언프리티랩스타2’ 우승자 트루디, ‘고등래퍼’ 우승자 양홍원 등이 도전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뿐만 아니라 지난 4월 말 서울에서 열린 1차 예선에 1만 2000여 지원자가 몰렸고 미국 뉴욕과 LA에서도 예선을 진행했다. 사상 최대 규모의 래퍼들이 ‘쇼미더머니6’의 문을 두드린 것이다.

다이나믹듀오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다이나믹듀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타이거 JK는 참가자들에 대해 “반전이 있을 것”이라 예고했다. 기존 유명 래퍼들은 그들대로 한층 성장한 실력을, 신예들은 또 신예대로 새로운 랩을 선보였다는 것. 개코 역시 “재도전자들 때문에 우려를 하시거나 걱정을 하시는 것 같은데, 깜짝 놀랄 만한 래퍼들이 진짜 많이 나왔다. 신예들도 정말 많이 나왔다 기대해주셔도 될 것 같다”고 덧붙였고, 최자는 “힙합 신을 돌리는 건 새로운 사람이다. 같은 얼굴들이 있으면 정체되기 마련이다. 이번 시즌을 통해 새 스타가 발굴되리라는 믿음이 있다”고 말했다. 고 CP도 “뉴 페이스들이 가장 많이 부각되는 시즌일 것”이라 자신감을 내비쳤다.

마지막으로 지코는 “이미 명장면들이 너무나 많이 나왔다. 앞으로도 기대하셔도 좋을 것 같다”고 당부했다. 역대급 프로듀서와 참가자들이 뭉쳤다. 과연, 그들의 바람대로 ‘쇼미더머니6’는 ‘진짜 힙합’을 보여줄 수 있을까. 이날 오후 11시 첫 방송된다.

블락비 지코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블락비 지코/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