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미6’ 지코 “타이거 JK·다듀와 나란히, 꿈 같은 기분”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블락비 지코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블락비 지코가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블락비 지코가 ‘쇼미더머니6’를 통해 기라성 같은 선배 래퍼들과 어깨를 나란히 한 소감을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 뮤지엄에서 Mnet ‘쇼미더머니’ 시즌6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에는 고익조 CP를 비롯해 블락비 지코, 박재범과 도끼, 다이나믹듀오, 타이거JK와 비지(Bizzy) 등 시즌6의 프로듀서 군단(딘은 건강 상의 이유로 불참)이 함께했다.

이들 중 막내 지코가 출연 소감을 밝혔다. 시즌4에 이어 두 번째로 참여하게 된 데 대해 “프로그램을 통해 얻어간 게 정말 많았다. 제게는 ‘쇼미더머니’가 의미있는 프로그램”이라며 “특히 이번 시즌에 참여하게 돼 너무 기뻤던 이유는 프로듀서 라인업”이라고 말했다.

“저는 이분들의 음악을 듣고 자라왔다. 제게는 칼슘, 철분처럼 저를 성장시켜준 분들”이라던 지코는 “이 분들과 포스터에 나란히 서 있는 자체가 꿈인 것 같고, 지금도 좀 몽롱한 기분이다. 매회 꿈처럼 촬영하고 있다”며 설렘을 드러냈다.

타이거 JK 역시 “지코와 딘이 제게 ‘형 음악 듣고 자랐어요’라고 말하는 게 아니라 ‘드렁큰 타이거 몇 집 앨범의 어떤 노래가 좋았다’라는 식의 이야기를 해줘서 위로가 됐다”고 화답했다.

대한민국 힙합 열풍을 일으키는 데 앞장선 대표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는 올해로 시즌6를 맞았다. 지난 4월 말 서울서 열린 1차 예선에 1만 2000여 명의 지원자가 몰리며 시즌 사상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또 미국 LA와 뉴욕 등에서도 예선을 진행했다.

이번 시즌에는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을 구축한 만큼 키비, 디기리, 피타입, 매니악, JJK 등 1세대 래퍼, 보이비, 지구인, 마이크로닷, 한해, 해쉬스완, 주노플로, 면도, 킬라그램, 트루디 등 재도전 래퍼, 시즌1 우승 프로듀서 더블케이, ‘언프리티랩스타2’ 우승자 트루디, ‘고등래퍼’ 우승자 양홍원 등이 도전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이날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