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쇼미6’ 프로듀서 아닌 참가자 고려했던 이유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도끼와 박재범이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

도끼와 박재범이 30일 오전 서울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6’ 제작발표회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래퍼 도끼가 ‘쇼미더머니6’에 프로듀서 아닌 경연 참가자로 출연하고자 했다고 밝혔다.

30일 오전 서울시 마포구 서교동 에이에이 디자인 뮤지엄에서 열린 Mnet ‘쇼미더머니’ 시즌6 제작발표회에는 고익조 CP를 비롯해 블락비 지코, 박재범과 도끼, 다이나믹듀오, 타이거JK와 비지(Bizzy) 등 시즌6의 프로듀서 군단(딘은 건강 상의 이유로 불참)이 함께했다.

그중 박재범은 “원래 도끼가 참가자로 나오려고 했다”면서 “저는 그게 말이 안된다고 생각했다. 마침 제가 프로듀서로 섭외를 받은 상황이라 도끼 씨와 함께 나가는 게 명분이 있다고 생각했다”고 알려 눈길을 끌었다. 이어 함께 프로듀서 팀으로 뭉친 데 대해서는 “AOMG 시작 전부터 일리네어 때부터 크루처럼 함께 지냈던 사이”라고 설명했다.

타이거 JK 역시 “제가 ‘쇼미더머니6’ 출연을 결정한 이유도 도끼였다”며 “잃을 게 더 많을 것 같은데, ‘쇼미더머니’에서 무엇을 느꼈기에 참가자로 나가려고 했던 걸까 궁금했다. ‘쇼미더머니’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이 컸는데 도끼가 설득을 해 줬다”고 말했다.

도끼는 “진짜 참가자로 나가려고 했는데, 이렇게 프로듀서로 나오게 됐다”고 웃으며 “저는 프로듀서보다 래퍼에 가깝다. ‘쇼미더머니’에 힙합다운 랩이 아닌, 프로그램을 위한 랩을 준비하는 참가자들이 많더라. 그들에게 진짜 힙합다운 랩을 보여주고 싶었었다”고 소신을 드러냈다.

대한민국 힙합 열풍을 일으키는 데 앞장선 대표 힙합 서바이벌 프로그램 ‘쇼미더머니’는 올해로 시즌6를 맞았다. 지난 4월 말 서울서 열린 1차 예선에 1만 2000여 명의 지원자가 몰리며 시즌 사상 최대 규모를 자랑했다. 또 미국 LA와 뉴욕 등에서도 예선을 진행했다.

이번 시즌에는 역대급 프로듀서 라인업을 구축한 만큼 키비, 디기리, 피타입, 매니악, JJK 등 1세대 래퍼, 보이비, 지구인, 마이크로닷, 한해, 해쉬스완, 주노플로, 면도, 킬라그램, 트루디 등 재도전 래퍼, 시즌1 우승 프로듀서 더블케이, ‘언프리티랩스타2’ 우승자 트루디, ‘고등래퍼’ 우승자 양홍원 등이 도전을 알려 화제를 모았다. 이날 오후 11시에 첫 방송된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