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좌석 점유율 1위·조조 매진 등”… ‘옥자’, 쏟아진 각종 기록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 포스터

‘옥자’ 포스터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가 개봉 첫날 43.8%의 압도적인 수치로 동시기 개봉작 중 좌석 점유율 1위에 등극하는 쾌거를 이루었다.(영진위 통합전산망 집계, 30 오전 7시 기준)

‘옥자’는 비밀을 간직한 채 태어난 거대한 동물 옥자와 강원도 산골에서 함께 자란 소녀 미자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 섬세한 연출력과 독창적인 스토리텔링으로 전세계 관객들을 사로잡아온 봉준호 감독과 넷플릭스의 합작으로 개봉과 함께 뜨거운 반응을 일으키고 있는 ‘옥자’가 29일 개봉 첫날 43.8%의 수치로 동시기 개봉작 중 좌석 점유율 1위에 등극하며 영화에 대한 폭발적 관심을 입증했다.

29일 넷플릭스와 전국 84개 극장, 108개 스크린을 통해 개봉한 ‘옥자’는 상대적으로 적은 스크린 수에도 불구하고 개봉 첫날 23,734명 관객을 동원, 43.8%의 좌석 점유율을 기록했다. 뿐만 아니라 부산 영화의 전당에서는 개관 이후 최초로 개봉일 조조 상영이 매진된 데 이어 사전 예매율 80% 이상을 기록했으며, 서울 더숲 아트시네마에서는 개봉일의 모든 회차가 매진 사례를 이루는 등 전국 극장에서 관객들의 폭발적인 반응을 얻고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봉준호 감독의 네 번째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으로 화제를 모은 ‘옥자’는 틸다 스윈튼·제이크 질렌할·폴 다노·릴리 콜린스·스티븐 연·지안카를로 에스포지토 등 할리우드 정상급 배우들과 미자 역의 안서현·변희봉·윤제문·최우식 등 한국 연기파 배우들의 만남으로 기대감을 최고조로 상승시켰다.

‘옥자’를 관람한 관객들은 한국, 미국, 캐나다 3개국의 글로벌 로케이션을 통해 봉준호 감독이 창조해낸 눈 뗄 수 없는 비주얼과 ‘라이프 오브 파이’로 아카데미 시상식 시각효과상을 수상한 에릭 얀 드 보어 감독이 탄생시킨 특별한 동물 옥자, 정재일 음악감독이 완성시킨 풍부한 OST에 대한 극찬을 쏟아내고 있다. 특히 ‘옥자’를 보다 생생하게 관람할 수 있는 고해상도 4k화질과 360도 입체 사운드가 구현되는 돌비 애트모스 사운드로 영화를 만끽한 관객들의 뜨거운 호평 세례가 쏟아지고 있다.

한편 ‘옥자’는 29일 넷플릭스를 통해 한국을 포함한 190개 국가에 동시에 공개되었으며, 한국에서는 NEW의 배급을 통해 전국 극장에서 상영 중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