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백의 신부’ 신세경, 시선 강탈하는 ‘여름 여신’ 자태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

‘하백의 신부 2017’ 신세경이 화폭에서 갓 튀어나온 듯 청량한 ‘여름 여신’ 미모를 입증했다.

오는 7월 3일 첫 방송 예정인 tvN ‘하백의 신부 2017’(극본 정윤정, 연출 김병수)은 인간 세상에 온 물의 신(神) 하백(남주혁)과 대대손손 신의 종으로 살 운명으로, 극 현실주의자인 척하는 여의사 소아(신세경)의 신므파탈 코믹 판타지 로맨스.

신세경은 극 중 신의 종이 되어버린 불운의 정신과 의사 소아로 분한다. 신석을 회수하기 위해 인간계에 온 하백과 운명처럼 만나게 되고, 그와의 인연의 끈을 끊기 위한 고군분투와 설레는 로맨스가 비주얼만큼이나 스펙터클한 이야기를 펼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그런 가운데 싱그러운 매력이 돋보이는 신세경의 ‘여름 여신’ 자태가 달아오르는 무더위 속 청량감을 안기고 있다.

공개된 스틸 속 신세경은 따뜻한 햇살 아래 비치파라솔 의자에 누워 일광욕을 즐기고 있다. 자신의 맞춤복이었던 의사 가운은 온데간데 없이 지금껏 본 적 없는 여유로운 모습은 리얼한 ‘여름 여신’의 자태로 시선을 고정시키는 마법을 발휘한다. 특히 화이트 홀터넥 비치룩 차림의 신세경은 청량함과 싱그러움을 넘나들며 머리부터 발끝까지 완벽한 미모를 뽐내고 있다.

항상 의사 가운만 입던 신세경이 어떤 연유로 화려한 변신을 시도하게 됐는지 궁금증을 높이는 가운데 특히 그녀의 얼굴에 어려 있는 묘한 미소가 보는 이들의 호기심을 자극시킨다.

‘하백의 신부 2017’ 제작진은 “신세경의 ‘여름 여신’ 변신 장면은 강원도의 한 해수욕장에서 촬영됐다. 신세경이 화사한 비치룩을 입고 촬영장에 등장하자 스태프들은 한동안 숨을 죽인 채 그의 미모에 감탄을 멈추지 못했다. 신세경의 ‘여름 여신’ 미모는 7월 3일 첫 방송에서 확인해달라”고 당부했다.

‘하백의 신부 2017’은 원작 만화의 ‘스핀오프’ 버전으로 기획됐다. 이번 드라마는 원작과 달리 현대극으로, 원작 만화의 고전적 판타지와 인물들을 활용해 완전히 새로운 설정과 이야기를 담은 판타지 로맨틱 코미디다. ‘하백의 신부 2017’은 7월 3일 밤 10시 50분 첫 방송되며, 국내 방영 24시간 후 매주 화, 수요일 오후 9시 45분 tvN 아시아를 통해 동남아시아에서도 방영될 예정이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