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엔, 대중문화계 영재 발굴..신개념 영재스쿨 론칭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로엔프렌즈주니어 포스터  /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로엔프렌즈주니어 포스터/ 사진제공=로엔엔터테인먼트

문화콘텐츠산업 선두주자 로엔 엔터테인먼트(이하 로엔)가 대중문화계의 영재를 집중적으로 지원하는 영재스쿨을 오픈한다.

30일 로엔은 “차세대 대중문화계를 이끌어갈 꿈나무들을 전문적으로 발굴하고 교육하는 영재스쿨 ‘로엔프렌즈 주니어스쿨’ 1기를 모집한다”고 밝혔다.

선발된 대중문화계 영재들은 입학과 동시에 업계 최고 전문가들의 가창, 댄스, 연기, 어학 수업과 로엔의 체계적인 트레이닝 교육 등을 경험할 수 있다. 수업비용은 전액 로엔이 지원한다.

우수 학생들은 나아가 로엔 등이 제작하는 각종 콘텐츠에도 출연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받을 수 있다. 특히 로엔 레이블인 유명 기획사 페이브엔터테인먼트, 플랜에이엔터테인먼트, 스타쉽엔터테인먼트, 크래커엔터테인먼트 등과 전속 계약을 체결할 수 있는 기회도 우선적으로 가질 수 있다.

‘로엔프렌즈 주니어스쿨 1기’ 모집 기간은 30일부터 오는 7월 10일까지이다. 만 5세 아동부터 15세 청소년까지 끼와 재능을 겸비한 이들을 대상으로 한다. 선발될 경우, 7월 22일부터 시작되는 1기 스쿨에 참여, 레이블 추천 영재들과 함께 6개월간 다양한 수업과 각종 교육을 무상으로 제공받는다.

관계자는 “업계 최고의 강사진은 물론 탄탄한 트레이닝과 현업 시스템 과정을 경험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로엔은 ‘로엔프렌즈 주니어스쿨’과 더불어 오는 7월 15일부터 매달 6개 레이블사와 국내 최대 통합 오디션인 ‘로엔프렌즈 오디션’도 개최한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