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를 사로잡은 ‘악녀'”… 해외 영화제 초청 세례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악녀' 포스터 / 사진=NEW 제공

‘악녀’ 포스터 / 사진=NEW 제공

제70회 칸 국제영화제가 먼저 알아본 액션 마스터피스 ‘악녀'(감독 정병길)가 스페인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캐나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된 것은 물론, 뉴욕 아시안 영화제에서 ‘액션 시네마상’을 수상했다.

살인병기로 길러진 최정예 킬러 숙희가 그녀를 둘러싼 비밀과 음모를 깨닫고 복수에 나서는 강렬한 액션 영화 ‘악녀’가 제50회 스페인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제21회 캐나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 제16회 미국 뉴욕 아시안 영화제 등 해외 유수의 영화제에 공식 초청되며 전세계 영화제들의 주목을 톡톡히 받고 있다.

‘악녀’는 7월 13일부터 시작되는 제21회 캐나다 판타지아 국제영화제에서 당당하게 개막작 자리에 올랐다. 새로운 시각의 다양한 작품들을 주로 다루는 북미의 대표 영화제답게 ‘악녀’의 신선한 액션 시퀀스들을 높이 평가했다는 후문. 판타지아 국제 영화제 아시아 프로그래밍 공동 디렉터 Nicolas Archambault는 “’악녀’는 김옥빈 배우의 훌륭한 연기와 영화 ‘올드보이’를 연상케 하는 정병길 감독의 놀라운 액션 연출 그리고 격렬한 드라마가 결합된 영화로 올 해 본 영화 중 가장 흥미진진하고 혁신적이며 매혹적이다”라고 개막작으로 선정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악녀’는 제 16회 뉴욕 아시안 영화제 폐막작으로 선정된 것은 물론, 영화제 최고의 액션 영화에 주어지는 ‘액션 시네마상’을 수상할 예정이라 그야말로 겹경사를 누리게 됐다. 뉴욕 아시안 영화제 프로그램팀 이그제큐티브 디렉터 Samuel Jamier는 “’악녀’는 기존의 복수 스릴러 장르와 액션 영화의 틀을 근본적으로 재창조했다는 점에서 최근에 나온 한국 액션영화 중 가장 두드러진다”고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또한 ‘악녀’는 오는 10월 개최되는 제50회 스페인 시체스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에서도 경쟁 부문에 초청되어 잇따른 쾌거를 전했다. 지난해에는 ‘부산행’, ‘곡성’, ‘아가씨’가 초청된 바 있다. ‘악녀’가 초청된 오피셜 판타스틱 오르비타(Official Fantastic Orbita) 섹션은 그 해 가장 주목할만한 스릴러, 어드벤쳐, 액션 장르의 작품을 소개하는 부문이다. 제70회 칸 국제영화제 미드나잇 스크리닝 부문 초청을 시작으로 해외 유수의 영화제의 끊임 없는 러브콜을 받고 있는 ‘악녀’에 전세계 영화인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