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은 사랑한다’ 홍종현, 화려한 검술 액션 예고 ‘카리스마 눈빛’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MBC ‘왕은 사랑한다’/사진제공=유스토리나인

‘왕은 사랑한다’ 홍종현이 검을 잡고 카리스마를 방출해 기대감을 자아낸다.

오는 7월 방송예정인 MBC 새 월화특별기획‘왕은 사랑한다’(감독 김상협, 작가 송지나)는 고려 시대를 배경으로 세 남녀의 엇갈린 사랑과 욕망을 그린 탐미주의 멜로 팩션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송지나 작가와 김상협 PD가 의기투합하고 임시완-임윤아-홍종현-오민석-정보석-장영남-박환희-추수현 등이 출연한다.

홍종현은 극중 학처럼 고아한 기품과 강직한 품성, 그 안에 누구보다 뜨거운 사랑의 열정을 품은 왕족 왕린 역을 맡았다. 고려 제 1 서열 왕족인 수사공 집안의 삼남으로, 혼혈세자 왕원(임시완)의 유일한 벗이자 멜로의 대척점에 서게 된다.

특히 홍종현은 문무겸비한 캐릭터를 맡은 만큼 유려한 액션을 보여줄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그는 큰 키와 긴 팔, 다리를 활용해 시원시원하면서도 마치 검무를 추듯 부드러운 액션을 선보일 예정이다.

공개된 스틸 속 홍종현은 검을 손에 들고 전투태세를 갖추고 있다. 당장이라도 눈 앞의 상대를 베어버릴 듯 매서운 그의 눈빛이 이목을 집중시킨다. 또한 꽃 같은 미모에 검을 들고 물러섬 없는 눈빛을 발산하고 있는 그의 모습이 만찢남을 떠올리게 한다. 이에 ‘왕은 사랑한다’ 속 홍종현의 비주얼과 액션에 기대감이 절로 상승한다.

한편, ‘왕은 사랑한다’는 동명의 소설을 원작으로 한 팩션 멜로 사극. 100% 사전제작으로, 현재 촬영을 종료하고 후반 작업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오는 7월 중 MBC에서 방송될 예정이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