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예원, ‘에필로그 요정’ 등극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김예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김예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김예원이 이른바 ‘에필로그 요정’으로 떠올랐다.

김예원은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나지해 역을 맡아 열연 중이다. 남지현(은봉희 역)과 앙숙 관계로, 극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에서는 막무가내로 찾아온 남지현을 구박하면서도 자신의 집에서 재워주는 등 전에 없던 따뜻한 면모를 드러냈다. 남지현을 대하는 김예원의 말투는 여전히 심드렁했지만, 눈빛은 걱정하는 기색이 돌았다.

그는 “이상하고 미친 회사 외에 너를 받아주는 곳이 있을 것 같으냐”며 “연애도 먹고 살아야 할 것 아니냐”고 현실적인 조언도 덧붙였다.

또 김예원은 방송 말미에 착각의 늪에 빠진 장면으로 또 한번 웃음꽃을 터뜨렸다. 최태준(지은혁 역)의 사소한 말 한마디에 설레며 의미를 부여하는 등 귀여운 모습을 드러낸 것이다. 지난 22일 방송에 이어 29일에도 극의 피날레를 장식하며 ‘에필로그 요정’으로 등극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