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일의 왕비’ 강기영, 유쾌하거나 침착하거나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사진제공=유본컴퍼니

사진제공=유본컴퍼니

KBS2 수목드라마 ‘7일의 왕비’에서 모범 선비로 활약하고 있는 강기영(조광오)이 회를 거듭할수록 다채로운 매력을 더하고 있다.

지난 29일 방송된 10회에서 강기영은 박민영(신채경 역)과의 관계를 밀어달라는 연우진(이역 역)의 부탁을 그대로 이행, 그를 물에 빠뜨리는 것으로 시작해 벗들과 더불어 물놀이를 즐기며 보는 이들까지 유쾌하게 만들었다.

반면 우렁각시의 핵심 인물로서 강신일(임사홍 역)의 비밀 창고를 습격했을 때에는 강렬한 눈빛과 진지한 면모를 보여줬고, 강신일과 그 수하들이 우렁각시의 비밀 아지트인 전당포까지 찾아온 위기의 상황은 만취 연기로 대처, 긴장감 넘치는 상황 속에 재미까지 더했다는 평을 이끌어냈다. 유쾌함과 동시에 우렁각시 ‘브레인’ 담당의 침착한 면모도 뽐냈다.

이처럼 강기영은 벗과의 남다른 의리는 물론, 순진한 나머지 ‘허당’ 같으면서도 진중함을 잃지 않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