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름 없는 여자’ 오지은, 역할 몰입의 좋은 예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오지은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오지은 / 사진제공=미스틱엔터테인먼트

배우 오지은이 역할에 완벽 몰입했다.

KBS2 일일드라마 ‘이름 없는 여자'(극본 문은아, 연출 김명욱)에서 아이를 지키기 위해 스스로 이름을 지우고 윤설로 살아가는 여인 손여리로 열연을 펼치고 있는 배우 오지은이 촬영장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오지은은 카메라를 향해 극중 자신의 딸인 손봄 어린이를 찾기 위해 제작된 전단지를 들어보이는 모습이다. 또 촬영 준비 중에도 계속해서 감정선을 유지하고 있는 것은 물론 상대배우와 리허설을 하며 역할에 제대로 몰입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오지은은 지난 29일 방송된 ‘이름 없는 여자’에서 자신의 딸을 찾기 위한 미아찾기 방송에 출연해 딸의 행방을 아는 사람들에게 제보를 호소하며 절제된 감정 연기를 펼쳤다. 더불어 박진감 넘치는 전개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고 있는 ‘이름 없는 여자’에서 딸을 향한 모성애와 홍지원(배종옥)을 향한 복수심으로 매회 폭발력 있는 연기를 오지은의 열연에 시청자들의 호평이 이어지고 있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