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지현, 진지·눈물·코믹 다 된다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남지현 /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남지현 /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화면 캡처

‘수상한 파트너’ 속 남지현이 반전 매력을 뽐내며 ‘로코퀸’의 입지를 탄탄히 굳히고 있다.

남지현은 지난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에서 억지로 이별한 후유증으로 호된 몸살을 앓았다. 서로의 부모님을 잃게 만들었던 화재 사건으로 가슴 아픈 이별을 할 수 밖에 없었던 남지현, 지창욱 앞에 과거가 조작되었을지도 모른다는 사실이 암시되면서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극 말미 남지현은 혼수상태에서 깨어난 동하와 마주하며 위험한 순간에 놓였다.

울렸다가 웃겼다가 안방극장을 들었다 놨다 하는 남지현의 여전한 매력은 극의 재미를 배가 시켰다.

시청자들은 그를 두고 ‘천의 얼굴’이라고 호평했다. 남지현은 과거 화재 사건과 이별 앞에서는 보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더니, 김예원 앞에서는 순식간에 태도 변화에 나섰다. 뻔뻔하고 당당하게 숙식제공을 요구하다 지창욱 앞에서는 180도 달라져 보는 이들을 웃게 했다.

‘수상한 파트너’는 종영까지 2주만을 남겨두고 있다. 남지현이 그리는 은봉희가 역경을 어떻게 헤쳐나갈지 기대가 모아진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