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썰전’ 전원책 하차 “언론인들 만류에도 불구 앵커 도전”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사진=JTBC ‘썰전’ 방송 캡쳐

‘썰전’ 전원책이 하차 소감을 밝혔다.

29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오는 7월3일부터 TV조선 ‘종합뉴스9’의 앵커를 맡게 된 전원책이 하차 소감을 밝혔다.

이날 전원책은 “외람되게도 수많은 선배 언론인들의 만류에도 불구하고 도전을 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김구라와 유시민 작가에게 “두 분께서 많이 도와달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