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트너’ 남지현, 지창욱에 키스한 사실 알고 “죽자 죽어”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사진=SBS ‘수상한 파트너’ 방송 캡쳐

‘수상한 파트너’ 남지현이 자신이 지창욱에 키스했다는 사실을 알고 민망함에 몸서리쳤다.

29일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수상한 파트너’(극본 권기영, 연출 박선호)에서는 은봉희(남지현)가 민망함에 몸서리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은봉희는 지은혁(최태준)이 태워주는 차를 타고 집으로 향했다. 이 때 지은혁은 은봉희에게 “이제 몸은 괜찮냐”고 물었다.

앞서 은봉희가 고열에 시달리며 병원에 입원했었다. 이를 알 리 없던 은봉희는 “어떻게 알았냐”고 물었고, 지은혁은 노지욱(지창욱)과 함께 갔었다고 말했다.

그러자 은봉희는 “꿈 아니었어”라며 병실에서 노지욱의 얼굴을 붙잡고 키스한 당시를 떠올렸다.

그러면서 “와 헐 대박. 그러면 내가 차놓고 내가 막 그렇고 뻔뻔하게 오랜만이야 그러고. 죽자. 그냥 죽어”라며 창문에 머리를 박아 웃음을 자아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