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주’ 엘, 드디어 친모와 상봉 “기다리게 해서 죄송합니다”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MBC '군주' 방송 캡쳐

/사진=MBC ‘군주’ 방송 캡쳐

‘군주’ 엘이 친모와 드디어 상봉했다.

2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군주-가면의 주인’(극본 박혜진 정해리, 연출 노도철 박원국)에서는 이선(엘)이 친모 유선댁(박현숙)과 궁에서 상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이선은 자신을 보기 위해 궁궐로 온 유선댁과 여동생 꼬물이(고나희)에 “그동안 많이 기다리게 해서 죄송합니다. 고생많으셨죠”라고 말을 꺼냈다.

이에 유선댁은 당황하며 고개를 들지 못했고, 이선은 “엄마”라며 자신의 정체를 밝혔다.

그러자 유선댁은 한 번 더 놀랐고, 꼬물이는 “나 아저씨 아는데, 근데 아저씨가 진짜 임금님이야?”라고 물었다.

이선은 “그래. 내가 이 나라의 왕이다”라고 말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