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얼’ 이어 ‘옥자’까지, 불법 유출로 우는 두 작품

[텐아시아=조현주 기자]
'옥자'와 '리얼' 포스터

‘옥자’와 ‘리얼’ 포스터

이번엔 ‘옥자’다. 신작인 ‘리얼’에 이어 ‘옥자’까지, 불법 유출 때문에 곤혹을 치르고 있다.

지난 28일과 29일 나란히 개봉한 영화 ‘리얼’(감독 이사랑)과 영화 ‘옥자’(감독 봉준호)가 온라인을 통해 불법 유출됨에 따라 제작사와 배급사가 급하게 수습에 나섰다.

‘옥자’는 영화가 공개된 후 각종 다운로드 사이트를 통해 콘텐츠가 불법 유출됐다. ‘옥자’는 온라인 스트리밍 업체인 넷플릭스의 작품으로 한국에서는 극장과 넷플릭스에서 동시 상영 중이다.

넷플릭스 가입국인 190개국에 공개되자마자 ‘옥자’는 전 세계인들의 인증 열풍과 함께 작품에 대해 쏟아지는 호평으로 즐거운 비명을 질렀다. 그러나 여러 다운로드 사이트에 불법 영상이 게재되며 악재를 만났다. 그간  ‘하우스 오브 카드’나 ‘센스8’ 등 넷플릭스 콘텐츠는 여러 차례 불법 유출됐다. ‘옥자’ 개봉을 앞두고 이런 우려가 제기됐고, 곧바로 현실이 됐다.

넷플릭스 측은 ‘옥자’가 콘텐츠 다운로드 사이트에서 불법으로 유출되는 것과 관련해 “창작자들의 노력과, 훌륭한 작품들에 대해 정당한 가치를 지불하고자 하는 분들을 존중하는 저희의 입장에서는 안타까운 소식”이라고 밝혔다.

이어 “근사한 작품들을 불법적인 방법이 아니고도 기다리지 않고 즐길 수 있는 방법이 있다”라면서 “넷플릭스는 한국을 포함해 글로벌 회원들이 콘텐츠들을 한날한시에 만나볼 수 있도록 부단히 애쓰고 있다. 이렇게 함으로써, 불법다운로드 문제를 줄일 수 있다고 믿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들은 “실제로, 미국이나 캐나다와 같이 저희의 서비스가 비교적 오랫동안 서비스된 지역에서는 확연히 불법 다운로드가 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알렸다.

‘옥자’ 뿐만 아니라 ‘리얼’ 역시 개봉 당일 주인공인 설리의 노출 장면을 무단으로 찍은 사진과 영상이 온라인과 SNS를 통해 유통됐다. 이에 제작사와 배급사는 모니터링을 통해 사진을 발견 즉시 삭제 조치를 취하고 있는 중이다. 그러나 온라인을 통해 워낙 빠르고 방대하게 퍼짐에 따라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리얼’의 제작사 코브픽쳐스 측은 “본 작품의 일부 또는 전체를 저작권자의 허락 없이 복제하거나 촬영해 동영상 또는 스틸컷으로 온·오프라인에 배포하는 행위는 저작권법 위반으로 법적 처벌을 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이러한 행위는 저작권법 위반과 별도로 복제·배포된 장면에 등장한 배우의 초상권을 침해하는 것으로서 역시 민·형사상의 제재를 받을 수 있음을 알려드린다. 이후 불법적인 유출에 대해서는 강경한 법적 조처를 할 예정이다”라고 경고했다.

조현주 기자 jhjdh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