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듀2’ 이건민 “‘상남자’ 2조, 부담됐지만 잘 어울렸다”

[텐아시아=손예지 기자]
'프로듀스101' 시즌2 이건민/사진제공=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이건민/사진제공=Mnet

Mnet ‘프로듀스101’ 시즌2 참가 연습생 이건민이 그룹 배틀 평가를 떠올렸다.

이건민은 RBW 소속 연습생으로, ‘프로듀스101’ 시즌2 그룹 배틀 평가에서 방탄소년단의 ‘상남자’를 불렀다. 같은 팀으로는 강동호, 김상빈, 김용국, 라이관린, 이인수 등이 있었다. 그러나 당시 이들의 상대팀에 이른바 ‘어벤져스’ 조라고 불릴만큼 인기 상위권 멤버들이 한데 모였던 탓에 이건민이 속한 ‘상남자’ 2조를 향한 주목도가 낮았다.

지난 29일 서울 중구 중림동 텐아시아 편집국에서 이건민을 비롯해 여환웅, 이건희를 만났다. 이건민은 “TV에는 안 나왔는데 (그룹 배틀 평가 당시) 인터뷰를 할 때 ‘너무 긴장된다’, ‘무섭다’라는 말을 많이 했다. 상대팀은 앞선 기획사 퍼포먼스도 잘했던 친구들이고 인지도도, 실력도 높았던 터라 ‘이길 수 있을까’ 걱정했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같은 팀원들이 자신감을 갖고 연습에 임하는 데서 이건민의 마음도 바뀌었다. 부담을 덜고 ‘이길 수 있겠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고.

이건민은 “처음에는 (김)용국이와 ‘누난 너무 예뻐'(샤이니)를 하고 싶다고 했었는데, 막상 ‘상남자’로 무대에 서고 나니, 제가 보기에도 저희 팀원 모두 곡에 잘 어울리는 사람들이었던 것 같다”고 웃었다.

특히 ‘상남자’ 무대 도중 화려한 덤블링을 선보여 환호를 자아냈던 이건민은 “팀원 중 제가 유일하게 덤블링을 할 수 있었어서 속전속결로 안무에 넣었다. 저희 조의 연습 전반이 그랬다. 항상 연습이 상대적으로 일찍 끝나서 쉴 때는 쉬고, 할 때는 열심히 했다. 덕분에 무대에서 더 여유로워 보일 수 있었던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를 듣던 여환웅은 “건민이 형이 ‘상남자’에서 고음 파트를 맡았는데, 그게 당시 경연 곡을 통틀어 제일 음이 높은 파트였다. (강)동호 형이 건민이 형의 고음에 대해 ‘101명 중에서 제일 높은 파트다. 자랑스러워 해도 된다’라고 했는데, 같은 소속사로서 뿌듯했다”고 칭찬했다. 이건민 역시 “고음이 잘 나와 뿌듯했다”고 덧붙였다.

이건민은 ‘프로듀스101’ 시즌2에서 최종 94위를 얻어 초반 탈락했다. 방송 분량이 적어 아쉽게 이른 탈락을 맞았으나, ‘상남자’ 2조로 보인 가창력과 평소 매력으로 팬덤만은 확실히 모았다. ‘프로듀스101’ 시즌2 종영 이후 소속사로 돌아가 다시 데뷔 꿈을 이루기 위해 연습에 매진하고 있다.

손예지 기자 yejie@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