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레인>, 불친절한 변화의 시작

다섯 줄 요약
조교수로 임용된 준석(조동혁)은 강훈(신하균)에게 자신을 보조하는 일을 맡기고, 이를 참지 못한 강훈은 천하대학병원과 라이벌 관계에 있는 혜성대학병원 조교수에 지원한다. 수막종을 앓고 있는 환자를 수술 하던 중 출혈이 멈추지 않아 당황한 준석은 환자가 특정 약을 복용했다는 사실을 강훈이 알면서도 보고하지 않았다며 책임을 묻지만, 지혜(최정원)는 약 때문이 아니라 환자가 혈액 응고가 잘 안되는 병에 걸렸다는 사실을 밝혀낸다.

Best&Worst
Worst: 강훈이 조금씩 변화하기 시작했다. 강훈은 출세를 위해서라면 어떠한 장애물도 목소리로 부숴 버릴 것처럼 치기 어렸고, 환자의 생사 여부보다는 자신의 실력을 의심 받지 않는 것이 더욱 중요한 의사였다. 그런 그가 처음으로 환자의 가족에게 사과를 했다. 수간호사에게 환자 상태를 한 시간에 한 번씩 보고하라고 엄하게 지시하던 때에서 밤을 새워 환자 곁은 지키기까지 한다. 강훈은 그렇게 자신을, 환자를 돌아보기 시작한 셈이다. 사과하던 순간에도, 환자를 걱정하는 마음이 드러난 순간에도 언제나 지혜가 함께 있었다. 하지만 지혜의 어떤 모습이 강훈에게 파문을 일으켰는지에 대한 설명은 없다. 다만 지혜의 솔직함, 진심으로 환자를 대하는 모습 등에서 기존 드라마 공식에 빗대어 감정을 유추할 뿐이다. 지금까지 속 사건들은 강훈을 극적인 캐릭터로 만들기 위해 계속 곤경에 빠뜨린 것처럼 느껴졌고, 어제의 강훈과 지혜의 키스신 역시 그랬다. 제 아무리 주인공이 열연을 해도 결과가 훤히 보이는 드라마. 스스로가 돌아볼 때다.

동료들과 수다 키워드
- 잘못은 모두 강훈에게 몰아주는 이른바 ‘강훈몰이’ 중인 천하대 병원.
- 사탕키스, 거품키스의 맥을 잇는 풍선껌 키스의 등장
- 피리 부는 뇌 체조 선생님이 되어버린 쥐돌이 아빠 김상철(정진영)교수.

글. 박소정 기자 nineteen@

[SNS DRAMA] [텐아시아 뉴스스탠드 바로가기]
[EVENT] 뮤지컬, 연극, 영화등 텐아시아 독자를 위해 준비한 다양한 이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