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어야 사는 남자’, 첫 티저 영상 공개… ‘신비로운 분위기’ 눈길

[텐아시아=이은진 기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사진=MBC ‘죽어야 사는 남자’

MBC 새 수목미니시리즈 ‘죽어야 사는 남자’(연출 고동선, 극본 김선희)가 첫 티저 영상을 공개하며 베일을 벗었다.

29일 오후 네이버 TV와 MBC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된 티저에는 넓은 들판에 흰색의 중동 전통의상을 입은 남자가 서 있다. 만수르와 같은 중동인인가 싶어 뒤돌아본 남자는 다름 아닌 최민수! 이번 작품에서 1970년대 후반 중동으로 건너가 작은 왕국의 ‘사이드 파드 알리’ 백작이 된 ‘장달구’ 역을 맡은 최민수는 달려오는 여자 아이를 밝은 표정으로 번쩍 들어 올린다.

행복한 재회도 잠시, 딸로 추정되는 여자 아이는 모래가 되어 사라지고 만다. 손가락 사이로 사라진 딸을 찾듯 허공을 쳐다보던 최민수는 슬픈 표정을 감추지 못한다.

티저 속 고고한 품위와 함께 독보적인 카리스마를 보이는 최민수, 딸인지 반갑게 만나는 여자 아이, 그리고 생소한 넓은 들판 배경까지 과연 이들에겐 어떤 사연이 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죽어야 사는 남자’는 만수르와 같은 삶을 누리던 왕국의 백작이 딸을 찾기 위해 한국에 도착하면서 벌어지는 과정을 그린 코믹 가족 휴먼 드라마로 ‘군주-가면의 주인’의 후속으로 오는 7월 19일 첫 방송 된다. 특히 ‘한국판 만수르’ 최민수와 함께, ‘메리대구 공방전’, ‘내조의 여왕’ 등에서 감각적인 연출을 보여준 고동선PD가 연출을, 김선희 작가가 극본을 맡아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라 기대를 모으고 있다.

이은진 기자 dms3573@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