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r.앓] 요즘엔 농구공만 보면 정일우가 생각나요

[Dr.앓] 요즘엔 농구공만 보면 정일우가 생각나요
요즘엔 농구공만 보면 정일우가 생각나요. 4년 전 MBC 에서는 농구장에서 서민정 선생님한테 “삼촌이랑 사귀지 마세요”라고 고백하더니, 이번에는 농구하고 있는 양은비(이청아) 선생님의 허리를 끌어안고는 “팔뚝은 튼실한데 허리는 완전 여자네요?”라는 농담하는 거 있죠? 그래서 수줍은 윤호와 능글맞은 차치수 중에서 누가 더 좋냐, 이게 고민이냐고요? 아뇨, 진짜 문제는 정일우가 연기하는 인물은 늘 유치하고 손발 오그라드는 캐릭터였다는 거죠. 만 해도 그래요. 툭하면 자신을 “촤~”라고 부르질 않나, 모든 여자한테 “오늘, 예쁘네?”라는 작업멘트를 날리지 않나. 그런데 왜! 제 눈에는 반짝반짝 거릴까요? 그동안 제가 용서할 수 있는 인터넷소설 남자주인공 스타일은 영화 의 강동원 밖에 없었단 말이에요. (서교동에서 양 모양)

[Dr.앓] 요즘엔 농구공만 보면 정일우가 생각나요
까불까불, 능글능글, 버럭버럭, 바득바득, 칭얼칭얼. 세상에 이런 열매가 있었다면 모조리 차치수의 몫이었을 거예요. 아빠 앞에서는 툭하면 어리광 부리고 마음대로 안 된다 싶으면 배 아프다고 드러눕던 철부지 아들이 밖에 나와봐요, 아주 혼자 뮤직비디오를 찍고 있어요. 환자의 신분을 망각하고 병원 엘리베이터에 기대 분위기 잡는 건 아무것도 아니에요. 단무지 좀 서빙했다고 세상의 모든 짐을 다 짊어진 것처럼 힘든 표정으로 하늘을 쳐다보고 있어요. 여자 앞에서는 더 가관입니다. 예쁘네, 핫한 여자네, 침이 마르도록 칭찬하다가 갑자기 여자가 울어버리면 “마음같은 거, 세상에서 제일 쉬운거야”라는 수족수축 멘트를 날리죠. 뿐인 줄 아세요? 영화 의 착한 지우선배도 마찬가지입니다. 안 그렇게 생겼는데 휴대폰 배경화면에 옛날 여자 친구 사진과 함께 “넌 문신처럼 내게 물들어 지워지지 않는다”는 참을 수 없는 문구까지 써놨습니다. 환자분 말씀처럼 누가 봐도 인터넷소설 남자주인공이죠. 현실적으로 몰입할 수 있는 구석이 하나도 없다는 말입니다. 그런데 왜 우리는 굳이 오그라든 손발을 펴면서까지 정일우가 나온 작품을 끝까지 보는 걸까요?

[Dr.앓] 요즘엔 농구공만 보면 정일우가 생각나요
간단해요. 그건 바로 정일우이기 때문입니다. 지식이 좀 부족해도 귀여운 윤호, 조금 서툴지만 자상한 지우, 정신없이 까불대지만 의외로 속 깊은 스케줄러(SBS )에게서 실제 정일우의 사랑스러운 매력을 발견하기란 결코 어려운 일이 아닙니다. 심지어 차치수는 “다른 점을 찾는 게 더 어려울 정도”로 자신과 닮은 캐릭터라고 인정했어요. 단순히 배우가 캐릭터에 빙의된 것을 넘어, 이 정도면 물아일체의 수준인 거죠. 자연스러운 연기가 나올 수밖에 없어요. ‘도저히 못 봐주겠다, 채널 돌리자’가 아니라 ‘어라? 희한하게 어색하지 않네, 심지어 볼수록 귀엽잖아’라는 생각이 드는 겁니다. 또 하나 중요한 건, 다들 멋있는 캐릭터가 아니라 그런 ‘척’하는 게 뻔히 보이는 캐릭터라는 점이에요. 양은비한테 진지하게 고백하는 것처럼 보이더니 갑자기 “넌 나란 남자에게 모욕감을 줬어”라는 음악이 나오고, 그렇게 여자한테 복수하는가 싶더니 결국 양은비가 준 날계란 꼼수에 으앙- 울어버리죠. 오픈카에 누워 우수에 찬 눈빛으로 석양 좀 바라보고 있으면 주차요원이 와서 차 안 빼면 딱지 뗀다며 분위기를 확 깨버리죠. 자기 딴에는 굉장히 멋있다고 생각하겠지만 보는 사람한테는 그저 귀여운 연하남일 뿐이에요. 심지어 작품 촬영할 땐 그 캐릭터의 말투로 SNS 활동을 하니, 배우와 캐릭터가 헷갈릴 수밖에요. TV 속 이 남자가 정일우인지 차치수인지, 그래서 내가 좋아하는 대상이 정일우인지 차치수인지 정신을 못 차리는 순간이 옵니다. 이번만큼은 이성의 끈을 놓지 않으리라 굳게 마음먹어도 소용없는 거죠. 이제 아시겠어요? 마음 같은 거, 세상에서 제일 쉬운 겁니다.
앓포인트: 정일우의 [간디작살 심리테스트]

패션스타일로 알아보는 자존심 테스트
패션 필수아이템으로 선글라스를 선택한 당신, 쪽팔리는 걸 매우 싫어하는 타입이시군요. 사람이 창피하거나 민망한 일을 당했을 때 가장 먼저 가리는 것이 바로 눈이죠. 천하의 차치수가 고시생과 생선이 수두룩한 노량진 한복판에서 신문지를 덮어썼고, 천하의 차치수가 콩알만한 교생한테 배구공으로 스파이크를 맞아 입원했고, 그것도 모자라 천하의 차치수가 자기 집 화장실만한 라면가게에서 아르바이트를 하고 있습니다. 그 때마다 당신이 선글라스를 착용했다는 사실을 미루어 봤을 때, 일련의 사건들이 당신에게는 자랑거리가 아닌 조롱거리였다는 점을 알 수 있습니다.

취미유형으로 알아보는 사회성 테스트
학창시절 취미로 싸이월드와 하두리캠을 선택한 당신, 자신의 일상을 친구들과 공유하고 싶은 욕심이 넘치셨군요. 혹시라도 아는 여동생들이 자신의 미니홈피를 못 찾을까봐 대문에 “오빠 싸이 월드 컴온 컴온”라는 문구를 썼고, 혹시라도 최근 자신의 업그레이드 된 얼굴을 못 본 지인들을 위해 하두리캠으로 찍은 셀카들을 올렸습니다. 무언가에 빠지면 쉽게 헤어 나오지 못하는 외골수인 당신, 여기서 멈추지 않고 혹시라도 나의 건전한 취미생활을 허세로 오해할까봐 “난 원래 착해요, 싸가지 없는 척 하는 거지”라는 스티커를 직접 구매해 미니홈피를 장식했습니다. 아련한 글귀와 간지나는 셀카로 점철된 당신의 싸이월드, 마 돈나 멋져!

사자성어로 알아보는 연애스타일 테스트
이별메시지로 혜자존니를 선택한 당신, 갑작스런 이별통보에 상처받을 여자 친구에게 유예기간을 주고 싶으신 거군요. 그렇다면 이미 성공하셨습니다. ‘회자정리’가 아닌 ‘혜자존니’라고 들은 여자 친구는 얼굴 하얗고 똑똑한 남동생이 회자정리의 뜻을 알려줄 때까지 당신과 여전히 연애중이라 믿고 있을 테니까요. 나중에 여자 친구가 회자정리의 뜻을 알고 술 취해 전화할 수도 있습니다. 그러면 당신은 수화기에 대고 이렇게 말하겠죠. “노래하나 해라. 술 깨는 데는 그만이거든.”

글. 이가온 thirtee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