클론은 영원하다 (종합)

[텐아시아=김하진 기자]
클론,기자간담회

남성듀오 클론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그룹 클론이 12년 만에 돌아왔다. 데뷔 20주년을 기념하는 음반을 들고 올여름 가요계를 한층 뜨겁게 만들 전망이다.

클론은 29일 서울 강남구 신사동 더리버사이드호텔 라이브홀에서 여섯 번째 미니음반 ‘위 아(We Are)’의 발매 기념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강원래와 구준엽은 새 음반의 탄생 과정과 각오 등을 밝혔다.

이날 정오 공개된 ‘We Are’는 2005년 ‘내 사랑 송이’ 이후 약 12년 만의 신보이다. 타이틀곡 ‘에브리바디(Everybody)’를 비롯해 선공개곡 ‘밤디라리라’, ‘고 투모로우(Go Tomorrow)’ ‘오레 오레 오(Ore Ore O)’ ‘밥 밥 디 라라(Bab Bab Dee Lala)’와 히트곡 14곡을 모아 과거와 현재를 이어주는 기법으로 믹스한 트랙 ’90’S DJ KOO Driving Mix’까지 총 6곡이 수록됐다.

클론 구준엽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클론 구준엽 / 사진=조준원 기자 wizard333@

구준엽은 음반의 음악과 재킷, 안무, 의상 등에 참여했다. 그는 “강원래가 교통사고를 당한 뒤 DJ로 전향했다. 음악을 제대로 공부해보고 싶어서 작곡과 피아노를 배웠다”며 “EDM(일렉트로닉 댄스 뮤직) 장르의 음악을 계속 만들고 있었는데, 프로듀서 김창환이 듣고 ‘좋다’고 하더라”고 회상했다.

김창환은 구준엽이 만든 음악을 듣고 클론의 20주년 기념 음반을 기획했다. 이날 기자간담회에도 참석한 그는 “구준엽이 완성한 음반이다. 모든 반주와 기획을 도맡았다”고 말했다.

수록된 모든 곡을 구준엽이 만들었고, 가사와 멜로디 등은 김창환도 참여해 힘을 보탰다. 강원래 역시 “구준엽이 이렇게 깊게 음악 공부를 했는지 몰랐다. 직접 만든 음악을 듣고 귀를 의심할 정도로 감탄했다. 어릴 때부터 워낙 꼼꼼한 성격이었기 때문에 음악도 그렇게 만들었다”고 칭찬했다.

구준엽은 “오늘의 음반은 클론이 아직도 살아있다는 걸 증명할 수 있는 순간인 것 같아서 기분 좋다”고 벅찬 소감을 전했다.

고등학교 동창인 강원래, 구준엽은 클론이란 이름으로 하나 된 지 어느덧 20년이 넘었다. 가요계의 ‘7년 징크스’ 따위는 이들에게 없다.

클론 강원래 / 사진=조준윈 기자 wizard333@

클론 강원래 / 사진=조준윈 기자 wizard333@

클론은 “서로가 어떤 것을 싫어하고 좋아하는지 잘 알고 있다. 다툴 일을 만들지 않기 때문”이라고 롱런의 비결을 설명했다. 강원래는 “이제 형제 같은 느낌”이라고 표현했고, 구준엽은 “잘 됐을 때 진심으로 기뻐해 주고 칭찬해주는 것이 진짜 친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클론은 해체나 은퇴의 생각이 없다. 영원히 함께하겠다는 마음이다. 강원래는 “‘클론이었던’이란 과거형의 말을 종종 듣는데, 우린 해체나 은퇴를 하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도 클론으로 영원히 함께하고 싶다”고 바랐다.

클론은 ‘에브리바디’로 각종 방송과 공연 활동을 이어나갈 계획이다.

김하진 기자 hahahajin@tenasi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