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트라이트’ 박준영 변호사 “낙동강변 살인사건, 역사적 재심 될 것”

[텐아시아=박슬기 기자]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사진=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낙동강변 2인조 살인사건을 재구성한다.

29일 방송될 JTBC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는 재심을 통해 살인죄 누명을 벗는 과정을 그린 영화 ‘재심’의 실제 주인공 박준영 변호사가 지난 5월 부산지방법원을 찾았다. 이른바 ‘낙동강변 살인사건’의 범인으로 지목돼 21년간 옥살이를 한 ‘2인조’의 재심을 청구하기 위해서다.

기록 보존 연한인 20년이 지나 사건 기록은 모두 폐기된 상태. 사실상 재심이 불가능했지만 ‘2인조’ 가운데 한 명의 어머니가 남긴 기록이 재심 개시의 열쇠가 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 기록은 아들의 누명을 벗기기 위해 어머니가 발 벗고 다니며 모아둔 당시 사건 기록이다.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 제작진은 이 기록을 토대로 박준영 변호사와 함께 1991년 1월 벌어진 ‘낙동강변 살인사건’을 사건을 재구성 했다.

당시 부산 낙동강변에서 한 여성이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그러나 확실한 단서가 잡히지 않은 채 시간이 흐르다 1년 10개월 뒤 범인 2명이 체포됐다. 경찰은 ‘2인조’에게서 자백을 받아냈고 두 사람은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21년간 옥살이를 했다.

부실한 수사 정황과 조작의 흔적, 아들이 교도소 밖으로 나오는 것을 보지 못한 채 암으로 돌아가신 어머니를 위해 아들이 할 수 있는 마지막 효도, 재심이 시작된다.

박준영 변호사는 이 사건에 대해 “구멍 난 사법시스템을 메울 수 있는 역사적인 재심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은 인권변호사 시절인 1993년 ‘낙동강변 살인사건’을 맡아 2심과 3심 변호인으로 참여했다. 문 대통령은 영화 ‘재심’을 관람한 뒤 “그 분들의 무죄를 확신했지만 유죄가 선고 됐다. 변호사 인생 중 가장 한이 되는 사건”이라며 안타까워했다.

‘재심 투, 낙동강변 살인사건’은 29일 오후 9시30분 ‘이규연의 스포트라이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박슬기 기자 psg@tenasia.co.kr